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철원 병사 총상 사망사고, 병력 관리 허점 드러낸 인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강원

    철원 병사 총상 사망사고, 병력 관리 허점 드러낸 인재

    사격장 통제, 병력 안전 관리에 허점

    강원도 철원에서 진지 공사를 마치고 부대로 복귀하던 병사가 총탄에 맞아 숨지는 어이없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사격장 통제와 병력 안전 관리에 허점을 드러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지난 26일 오후 4시 10분쯤 강원도 철원군 동송읍 금학산 인근에서 진지공사를 마치고 인접 부대 사격장 주변을 따라 걸어서 부대원들과 복귀하던 A(22살) 일병이 머리에 갑자기 날아든 총탄을 맞았다.

    A 일병은 급히 군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1시간여 만에 숨졌다.

    군은 인근 사격장에서 사격훈련 도중 발생한 '도비탄'에 의해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했다.

    이런 가운데 이번 사고는 허술한 사격장 통제와 병력 안전 관리가 빚은 인재라는 목소리가 높다.

    군은 사격훈련이 있을 때 주변을 통제해야 하지만 A 일병 부대는 아무런 제지 없이 사격장 주변에 진입했다.

    A일병 등의 인솔자 역시 사격 훈련이 이뤄지는 것을 알고도 부대원들을 사격장 주변으로 이동시켰다면 이에 따른 책임 추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육군본부는 "당시 인근부대가 사격장에서 사격을 진행 중이었다는 점 등을 고려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자세한 사고경위 및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며 "관련자들은 과실유무에 따라 엄정처리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후속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임무 수행 중 희생된 장병과 유가족에게는 합당한 예우와 보상 등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