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영동

    삼척 사회단체 화력발전소 LNG전환 '반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촉구 대규모 상경투쟁 예고

    삼척상공회의소와 삼척시사회단체협의회는 27일 삼척시청 앞에서 성명을 내고 삼척화력발전소 연료 액화천연가스(LNG) 전환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삼척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정부의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 발표에 따른 삼척화력발전소의 LNG 전환 결정에 대해 대규모 상경 총궐기대회를 예고하는 등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삼척상공회의소와 삼척시사회단체협의회는 27일 삼척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삼척화력발전소 연료 액화천연가스(LNG) 전환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성명을 통해 "정부가 탈석탄을 위해 삼척화력발전소의 LNG 전환을 발표한 것은 절대 수긍할 수 없다"며 "삼척시민들은 발전소가 원안대로 건설될 때까지 대규모 상경 총궐기대회를 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역의 특수성과 발전사업 입지여건을 감안하지 않은 탁상행정식 일방적인 정책결정으로 지금까지 6천억 원 이상 투자한 사업에 대하여 어떠한 보상대책도 제시하지 않아 손실을 고스란히 감수해야 할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또 "무엇보다 사업자도 기존 전력수급계획에 반영된 대로 삼척에서 석탄발전 건설을 원하고 있으므로 반드시 원안대로 건설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한편 포스파워는 오는 2021년까지 4조6천억 원을 들여 삼척시 적노동 동양시멘트 폐광산 부지에 1050㎿급 석탄화력발전소 2기를 건설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최근 미세먼지 감축 대책으로 삼척석탄화력발전소 등을 LNG 발전소로 전환하는 방안을 협의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지역사회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