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영동

    동계올림픽 '성화봉송 Test Event' 오는 29일 개최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를 앞두고 성화봉송 사전 점검을 위한 성화봉송 Test Event가 오는 29일 강릉시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성황봉송 Test Event는 실제 올림픽 성화봉송에 준해 실시된다.

    성화 출발은 오전 9시12분쯤 경포해변 광장에서 리컨번트 자전거 이색봉송을 시작으로 오죽헌, 강릉시내를 거쳐 오후 6시30분쯤 시청 임영대종각 공원에 도착한다.

    강릉시 구간 성화봉송 코스는 총 33.8㎞로 주자구간 22㎞, 차량봉송 8.7㎞, 이색봉송(리컨번트 자전거) 2.5㎞로 구성됐으며 주자는 125명으로 1명의 주자 당 약 200m 내외를 봉송하게 된다.

    또한 이날 모든 구간 성화가 통과하는 시간대에 약 30분간 교통통제가 이뤄지므로 시민들의 협조가 절실하다.

    이번 성화봉송 Test Event는 오는 11월 1일부터 내년 2월 9일까지 101일간 펼쳐지는 성화봉송 행사의 유일한 봉송행사로 본 행사와 다른 점은 성화에 불을 켜지 않고 달린다는 점과 주자가 대역(동계올림픽조직위·지자체 성화봉송 관계자 등)이라는 점이다.

    2018동계올림픽대회 성화는 10월 24일 그리스에서 채화돼 11월 1일 인천공항부터 국내 봉송을 시작해 101일간 전국 17개 시·도를 거친 후 강원도로 들어온다.

    이어 강원도 18개 시·군을 거쳐 내년 2월 8일에는 강릉 구간을 봉송한 후 임영대종각 공원에서 전 시민이 참여하는 지역축하행사(안치식)를 전야제로 개최하고, 개막일인 2월 9일 강릉을 출발해 평창 알펜시아 개회식장에 점화된다.

    성화봉송단은 차량 40여 대(선발대, 본대, 미디어, 서포트, 지원단, 스파이더)로 구성되며 전체 성화봉송 주자 코스는 2018㎞이고, 주자는 7500명이다.

    강릉시 관계자는 "이번 성화봉송 Test Event는 실제 성화봉송 행사에 대비한 미비점을 찾아 보완하고, 올림픽의 시작을 알리는 봉송행사를 시민들과 함께 축제로 준비해 나가기 위한 리허설로 진행된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로 교통통제가 이뤄지고 성화 행렬이 시내 구간을 통과함에 따라 성화가 통과하는 시간대의 교통 통제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과 성화 행렬이 지나갈 때 열띤 응원을 바란다"고 전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