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러 '식인 부부' 사건 충격…"30명 살해후 인육 먹은 혐의 조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유럽/러시아

    러 '식인 부부' 사건 충격…"30명 살해후 인육 먹은 혐의 조사"

    시신 일부 들고 찍은 셀카 사진 보관 핸드폰 분실해 경찰에 덜미

    러시아 남부 도시에서 30~40대 부부가 약 20년 동안 수십 명의 무고한 사람들을 살해해 신체를 절단한 뒤 인육을 먹고 저장까지 해온 혐의로 수사를 받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러시아 전역이 충격에 빠졌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 현지 언론은 26일(현지시간) 러시아 남부 도시 크라스노다르에 거주하는 드미트리 박셰예프(35)와 사실혼 관계에 있는 그의 부인 나탈리야 박셰예바(42)가 지난 1999년부터 30명 이상을 납치해 살해한 뒤 시신을 절단하고 인육을 먹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의 엽기적 범행은 이달 11일 크라스노다르의 한 거리에서 도로 수리공사를 하던 기술자들이 길거리에서 분실된 핸드폰을 발견한 것이 계기가 돼 세상에 알려졌다.

    핸드폰에는 절단된 사람의 손을 자신의 입에 넣고 포즈를 취한 한 남성의 셀피 사진과 여성의 절단된 머리, 머릿가죽 등의 사진이 보관돼 있었다.

    기겁한 기술자들은 곧바로 문제의 핸드폰을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이 핸드폰 소유주를 추적한 결과 박셰예프로 확인됐다.

    박셰예프는 경찰 조사에서 숲에서 산책하다 우연히 절단된 여성 시신 잔해들을 발견하고 호기심에 셀카 사진을 찍었다고 주장했으나 이후 거듭된 심문에 이달 초 우연히 만난 한 30대 여성을 자신의 부인과 함께 살해해 시신을 훼손한 사실을 실토했다.

    이후 크라스노다르 공군조종사양성학교 기숙사에 살고 있던 박셰예프의 집을 급습한 경찰은 집안에서 8명의 시신 잔해와 인육 조리법 동영상 자료 등을 찾아냈다.

    냉장고에서는 냉동된 여성 신체 일부와 벗겨진 머릿가죽 등이 발견됐다. 저장된 한 신체 일부에는 1999년 12월 28일 날짜가 적혀 있었다.

    부부에 대한 교차 심문 결과 박셰예프는 17세 때인 지난 1999년부터 사람들을 죽여 인육을 먹었으며 일부는 소금에 저장해두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그동안 살해한 사람이 모두 30명에 이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희생자들은 대부분 현지 경찰에 행방불명자로 등록된 사람들이었다.

    이웃 주민들은 이 부부의 집에서 항상 기분 나쁜 냄새가 났지만, 조종사양성학교에서 간호사로 일하는 부인이 성격이 괴팍해 항의하거나 집안을 확인할 엄두를 내지 못했다고 증언했다.

    현지 인터넷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은 희대의 '식인 부부' 소식으로 들끓고 있다. 일부 언론은 이들 부부가 인육을 식용 고기로 속여 대중 식당에 판매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번 사건은 올해 1월 22건의 살인 혐의에 대한 유죄 판결로 종신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던 바이칼 호수 인근 이르쿠츠크주(州)의 전직 경찰관 미하일 포프코프(52)가 59건의 살인을 추가로 자백하면서 러시아를 떠들썩하게 한 사건에 뒤이어 또 한 번 사람들을 충격 속에 몰아넣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