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도종환 "유인촌 장관 때 시위불참 각서 종용에 기가 막혔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문화 일반

    도종환 "유인촌 장관 때 시위불참 각서 종용에 기가 막혔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유인촌 전 문체부 장관 시절 문인으로서 겪었던 정치적 간섭과 지원 배제 경험을 털어놨다.

    도 장관은 26일 서울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취임 100일을 맞아 가진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유인촌 장관 때 작가회의 사무총장으로 일하면서 정부로부터 "(회원들이) 불법 집회나 시위에 참여했다가 발각되면 지원금을 모두 반납하겠다"는 서약서를 쓸 것을 종용받았다고 했다.

    도 장관은 "당시 이게 말이 되냐는 생각이 들었다. 그 많은 사람(회원들) 중 누가 시위에 참여했는지 알 수 없고 불법 시위인지도 알 수가 없는데 발견되면 지원금 받은 걸 다 반납하겠다는 각서를 쓰라 하니, 양식을 받고선 너무 기가 막혔다"고 말했다.

    도 장관은 "(작가회의) 총회에 이걸 (안건으로) 붙였더니 원로 소설가, 시인분들이 지원금을 아예 받지 말자고 했다. 그래서 유인촌 장관 시절부터 3~4년을 국제행사고, 세미나고, 책이고 정부 지원금을 한푼도 안 받고 책도 안 냈다"며 "그런데 우리는 그런 적이 없다고 하니까…"라고 덧붙였다.

    이는 이명박 정부 당시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인을 감시하고 차별한 이른바 'MB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부인한 유 전 장관의 발언에 대한 반론이다.

    유 장관은 최근 국정원에 의해 'MB 블랙리스트'의 실체가 드러난 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문체부 장관으로) 있을 때 문화예술계를 겨냥한 그런 리스트는 없었다"고 말했다.

    도 장관은 이명박 정부 때인 2008∼2010년 한국작가회의 사무총장으로 활동했으며, 유 전 장관은 2008년 2월부터 2011년 1월까지 문체부 장관으로 재직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