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독일 올해의 책 수상작 '특별한 경험' 번역서 출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책/학술

    독일 올해의 책 수상작 '특별한 경험' 번역서 출간

    독일 현대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보도 키르히호프(Bodo Kirchhoff)'의 2016 독일 올해의 책 수상작 '특별한 경험(Widerfahrnis, 붉은 삼나무)'이 번역서로 출간됐다.

    '특별한 경험'은 사업에 실패한 두 솔로 중년 남녀의 로맨스로, 현재와 과거를 넘나들며 변화하고 있는 우리 사회를 서정적이면서도 날카로운 시선으로 담아냈다는 평을 받았다.

    이 책은 2016년 독일어권 문화계에서 가장 큰 상인 '올해의 책'을 수상했다. 2015년 10월부터 2016년 9월 20일까지 출판됐거나 출판 중인 소설 중에 우수작 20권을 우선 선정하고 한달 뒤 다시 6권을 추려 2016년 10월 17일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시회에서 최종 수상작을 선정했다.

    2016 독일 올해의 책 심사위원회는 "보도 키르히호프는 목적지 없이 남쪽이라는 방향만 가진 두 사람의 놀라운 여정의 시작을 이야기한다. 상실, 부모의 정, 극단적인 새 출발...(중략)...키르히호프는 그의 문학작품의 거대한 모티브를 촘촘한 이야기 그물로 엮어 작은 공간에서 표출하는데 성공했다"고 평했다.

    독일에서 이미 대작가로 인정받는 보도 키르히호프는 1978년부터 다양한 분야에서 작가로 활동했고 시나리오 작가상, 비평가상 등 다수의 수상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대표 작품으로 욕망과 우울(2014), 대략적인 사랑(2012) 등이 있다.

    ▶옮긴이: 서윤정

    -숙명여대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요하네스 구텐베르크 마인츠 대학교에서 독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독일 제3제국 시기의 망명여성들'외 다수 논문과 번역서를 내고 숙명여대 외 여러 대학에서 강의를 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