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차 산업혁명시대, 장애인 창업 위한 정부지원 시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경제정책

    4차 산업혁명시대, 장애인 창업 위한 정부지원 시급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장애인들이 다양한 정보격차로 소외받지 않도록 교육이나 일자리 창출 측면에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열린사이버대 황윤정 교수는 26일 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공동주최로 열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장애인 창업과 일자리 변화'라는 주제의 정책포럼에서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워크 형태가 확산되면 오히려 신규 창업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며 "교육적 차원에서 최신 기술변화에 대한 장애인 접근성을 향상하고 장애인들이 다양한 정보 격차로 인해 소외받지 않도록 정책적 지원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창업 및 일자리 창출 지원을 위해 '가칭 장애인창업사관학교' 도입도 제안했다.

    서울대학교 이상묵 교수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해 기술이 사람을 대신한다는 관점에서 최근 많은 이슈로 대두되고, 산업적·경제적 패러다임의 변화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러한 신기술을 잘 활용한다면 장애인에게 더욱 편의적인 업무환경을 제공하는 따뜻한 기술로 다가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 백규현 이사장은 "현재도 국내 장애인의 경제활동 수준은 비장애인에 비해 현실적인 여건이 많이 열악한 상황"이라고 지적하고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장애인의 경제활동이 더 위축되는 상황을 사전에 방지하고, 위기를 기회로 극복하기 위한 정부차원의 지원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포럼은 4차 산업혁명에 따라 ICT, 사물인터넷 등 신기술과 산업분야의 확대에 따른 문제점을 점검하고, 장애인 창업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정책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각계 전문가와 장애인기업인 등 3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