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벤츠 비싼 수리비 이유있었네…딜러사 짬짜미 적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자동차

    벤츠 비싼 수리비 이유있었네…딜러사 짬짜미 적발

    뉴스듣기

    공정위, 공임 담합한 벤츠 업체 9곳에 과징금 17억 부과

    (사진=자료사진)
    벤츠 자동차의 수리비 공임을 담합한 벤츠 업체 9곳이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돼 과징금 17억원을 부과받았다.

    공정위는 26일 "승용차 수리비 산정의 기준이 되는 시간당 공임을 담합한 벤츠 딜러사 8곳과 담합을 하게 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17억 8,80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공임을 담합한 한성자동차, 더클래스효성, 중앙모터스, 스타자동차, 경남자동차판매, 신성자동차, 진모터스, 모터원 등 8곳은 벤츠 승용차 판매와 수리서비스업을 동시에 영위하고 있는 벤츠 공식 딜러사들이다.

    벤츠 딜러사들은 지난 2009년 6월 시간당 공임을 인상하기로 담합하기로 하고 정기점검과 일반수리 등의 대가로 딜러사들이 벤츠 차주에게 공임을 청구할 때 적용하는 C계정 시간당 공임을 일제히 인상한 것으로 드러났다.

    벤츠코리아는 지난 2009년 5월 말에 딜러사들과 모임을 갖고 시간당 공임의 인상 방법, 인상 금액, 인상 시점 등 공임 인상을 위한 구체적인 사항을 딜러사들에게 공표해 공임을 담합하도록 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정위는 "앞으로도 수입자동차 시장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공정거래법 위반 사항이 적발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히 제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