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AI 탑재된 SKT 'T맵x누구' 출시 18일 만에 300만 돌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일반

    AI 탑재된 SKT 'T맵x누구' 출시 18일 만에 300만 돌파

    길찾기·음악 감상·볼륨 조정·T맵 종료도 음성으로…AI가 운전 습관 바꿔

    SK텔레콤은 출시 18일 만에 ‘T맵x누구’(T map x 누구) 다운로드 고객이 300만명을 넘어섰으며, 이용자들이 인공 지능(AI) 내비게이션이 제공하는 ‘음성 인식’의 편리성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고 있다고 25일 설명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T맵에 인공지능을 접목한 SK텔레콤 'T맵x누구' 다운로드 수가 출시 18일(24일 저녁 기준)만에 300만명을 돌파했다.

    SK텔레콤은 매일 30~40여만건 수준의 'T맵x누구' 다운로드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T맵'가 '터치'대신 음성으로 내비게이션을 조작하는 등 운전 습관을 바꾸고 있다고 밝혔다.

    'T맵x누구' 사용 패턴 분석 결과, AI내비게이션에 적용된 터치리스(Touchless) 방식의 대화형 UI(User Interface)가 차량 내 운전 방식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에 따르면 AI내비게이션 서비스 중 가장 많이 이용하는 기능은 ▲목적지 찾기(48.5%) ▲음악 듣기(23.4%) ▲볼륨 조정(6.6%) ▲날씨(6.3%) ▲주유소(4.1%) ▲교통 정보(3.1%)순으로 집계됐다.

    이용자 대부분이 운전 중 음성만으로 목적지를 찾고 원하는 음악을 들을 수 있는 대화 방식의 인공 지능 내비게이션 본연의 기능에 집중하고 있다고 분석이다.

    또 볼륨이나 T맵 종료 등 기존에는 스마트폰 터치를 통해 실행했던 조작들을 자주 활해 AI내비게이션이 제공하는 달라진 운전 환경에 빠르게 적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운전 중 음성을 통한 날씨나 주유 및 교통 정보 검색에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특히 한번 음성 명령 서비스를 이용한 운전자 약 75%는 재사용률이 높아지면서, 편리성과 안전 운전 기능에 만족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SK텔레콤은 11월 이내에 'T맵x누구' 사용 중 걸려온 전화를 음성 명령으로 수신하거나 회신 문자 송부하는 기능 등을 더할 계획이다.

    'T맵x누구'는 내비 사용이 증가하는 오는 추석 연휴 귀향길에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SK텔레콤 이해열 T맵 사업본부장은 "이용자 패턴 분석 결과, 스마트폰의 터치 대신 말로 하는 명령에 사용자들은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며 "T맵의 지속적인 기능 개발을 통해 자동차 생활(Car Life)의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