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 본격 활동…"각계 전문가로 구성"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교육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 본격 활동…"각계 전문가로 구성"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과 편찬기준(안)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대표적인 교육적폐 중의 하나로 지적돼온 박근혜 정부 역사교과서 국정화 과정의 진상을 밝힐 교육부의 '역사교과서국정화진상조사위원회'가 구성돼 본격 활동에 들어간다.

    교육부는 고석규 전 목포대 총장 등 교육계와 학계, 시민단체 소속 15명을 위원으로 위촉해 25일 첫 회의를 갖는다고 24일 밝혔다.

    진상조사위는 고 전 총장을 위원장으로, 학계에서는 양정현 부산대 교수, 지수걸 공주대 교수, 정용숙 중앙대 교수, 교육계에서는 김육훈 서울 독산고 교사, 백옥진 파주 해솔중 교사, 법조계에서는 이영기,김영준 변호사와 오동석 아주대 교수, 시민단체에서는 이준식 민족문제연구소 근현대기념관소장과 김정인 참여연대 부위원장, 유관기관과 교육부에서는 윤덕영 국사편찬위원회 편사위원장 및 이기봉 교육부 기획조정실장과 학교정책실장(공석) 등이다.

    내년 2월까지 약 6개월간 활동하게될 진상조사위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 조사의 주요 조사과제를 제시하고 확정하며 조사결과를 검토하고 처리방안을 심의한다. 또한 향후 재발방지 대책에 대한 연구 및 제안을 하고, '(가칭)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 백서' 발간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각계각층의 전문가로 구성된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의 활동을 통해 촛불혁명의 정신을 살리고 교육부문의 적폐를 청산하는 과정을 통해 사회적 갈등이 봉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공정하고 중립적인 조사를 통해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 진상이 규명되어 교육 민주주의의 회복을 위한 첫 발걸음을 내딛을 수 있도록 성실하게 활동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