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부동산

    추석 연휴 앞두고 서울 아파트 값 상승폭 커져

    (사진=자료사진)
    추석 연휴를 앞두고 서울의 아파트 가격 상승폭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9월 3주차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6% 변동률로 지난주(0.04%) 대비 상승폭이 커졌다.

    서울 강동구와 송파구 주도로 재건축 아파트(0.07%)가 2주 연속 올랐고, 일반아파트는 0.06%상승했다.

    지역별로는 △마포(0.24%) 광진(0.13%) 중구(0.13%) 성북(0.12%) 송파(0.11%) 동작(0.10%) 강동(0.09%)순으로 매매가격이 올랐다.

    소폭이지만 꾸준히 가격이 상승하면서 매도자들이 다시 매물을 거둬들이거나 가격을 올리는 분위기다. 다만 매수도 적극적이지 않은 분위기여서 기존 매물 중 급매물 위주로 한 개씩 거래되고 있다.

    마포는 한산한 분위기인 가운데 매매거래가 일시적으로 살아나면서 호가가 오르고 있다. 아현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가 1,000만원-1500만원, 공덕동 공덕현대가 1,000만원 상승했다. 광진은 자양동 현대2차가 1,500만원, 광장동 광장현대5단지가 1,000만원 올랐다. 중구는 신당동 삼성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송파는 잠실주공5단지의 50층 건립 허용 후 기존 매물이 회수되거나 호가가 올라 상승흐름이 이어졌다. 잠실동 주공5단지가 500만원-1,000만원, 가락동 삼환이 500만원-1,000만원, 문정동 문정래미안이 500만원-2,500만원 올랐다. 강동은 8.2대책 발표 이후 가격이 빠졌던 둔촌주공에서 기존매물이 거래되거나 회수되면서 상승했다. 둔촌동 둔촌주공이 500만원-2,000만원, 명일동 고덕현대가 1,000만원,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가 500만원 올랐다.

    용산(-0.07%)은 개발호재를 이유로 단기간 상승했던 매매가격이 조정되는 분위기다. 문배동 용산아크로타워가 2,500만원, 이촌동 한가람건영2차가 2,250만원 떨어졌다.

    신도시는 △위례(0.18%)△중동(0.08%) △김포한강(0.08%) △광교(0.08%) △판교(0.07%) △평촌(0.06%) △산본(0.06%) 순으로 상승했다.

    반면 ▼동탄(-0.02%) ▼일산(-0.02%) ▼파주운정(-0.01%)은 하락했다.

    전세시장은 수요 대비 공급량이 부족한 서울이 0.08% 상승한 반면 상대적으로 입주물량이 많은 신도시(0.00%)와 경기ㆍ인천은(-0.01%)추석 연휴를 앞두고 문의가 줄면서 약보합을 나타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