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취준생 80% '추석 스트레스'…"언제 취업할꺼니?"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취업/직장인

    취준생 80% '추석 스트레스'…"언제 취업할꺼니?"

    성인 남녀 절반 "과거 명절우울증을 겪은 적 있어"

    (사진=잡코리아X알바몬 제공)
    성인 남녀 77.5%는 추석을 앞두고 명절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명절우울증을 겪었다는 응답은 50.1%를 차지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및 취업준비생 2,892명을 대상으로 '추석 스트레스'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취업준비생(80.2%)이 △직장인(74.6%)보다 스트레스를 더 많이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을 앞두고 명절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응답한 취업준비생 1,194명이 추석에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로(복수응답) '언제 취업할꺼니?'(73.6%)를 꼽아 취업에 대한 부담감을 보였다.

    이어 '살 좀 빼렴/얼굴 좋아졌네'(30.9%), '아무개는 OO에 취업했다더라'(18.8%), '사귀는 사람은 있니?'(18.2%), '다 너 잘되라고 하는 말이다'(15.3%) 등을 가장 듣기 싫은 말이라고 답했다.

    직장인의 경우 성별과 결혼 여부에 따라 명절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비율에 차이를 보였다. 성별과 결혼 여부를 교차하여 분석한 결과 가장 명절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는 직장인은 △기혼 여성(81.1%)으로 △미혼 여성(76.1%), △기혼 남성(74.1%)이 뒤를 이었다. 가장 스트레스를 덜 받고 있는 직장인은 △미혼 남성(70.5%)으로 조사됐다.

    추석에 가장 듣기 싫은 말도 성별과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명절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응답한 직장인을 대상으로 추석에 가장 듣기 싫은 말을 조사한 결과 미혼 남성이 가장 듣기 싫은 말은 '결혼은 언제 하니?'(67.5%)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연봉은 얼마나 받니?'(39.4%), '애인은 있니?'(26.4%) 등의 말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미혼 여성도 가장 듣기 싫은 말로 미혼 남성과 마찬가지로 '결혼은 언제 하니?'(63.3%)를 꼽았다. '연봉은 얼마 받니?'(30.4%), '요즘 경기가 어렵다는데 다니는 회사는 괜찮니?'(26%)가 뒤를 이었으며 '애인은 있니?'(25.4%)는 4위를 차지했다.

    기혼 직장인의 경우 남녀 모두 '요즘 경기가 어렵다는데 다니는 회사는 괜찮니?'를 추석 때 듣기 싫은 말이라고 응답했으며 기혼 남성(48.8%)이 기혼 여성(28.1%) 보다 더 강한 거부감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기혼 남성은 '연봉은 얼마나 받니?'(36.3%), '다 너희 잘되라고 하는 얘기다'(20.8%) 등을 듣기 싫은 말이라고 답했다.

    기혼 여성은 '연휴가 긴데 더 있다가 가려무나'(24.7%), '명절인데 음식은 넉넉하게 준비하자'(24%) 등 회사 생활에 대한 질문보다는 명절 연휴 자체에 부담을 주는 말에 거부감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성인 남녀의 50.1%는 과거 명절우울증을 겪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군별로 △취업준비생(51.5%)이 △직장인(48.7%)보다 명절우울증을 더 많이 겪은 것으로 분석됐다.

    명절우울증을 겪은 적이 있다고 응답한 1,450명을 대상으로 주된 증상을 분석한 결과 '의욕상실'(69%)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소화불량'(31.2%), '두통'(22.8%), '불면증'(18.1%), '식욕감퇴'(12.9%) 등의 증상이 뒤를 이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