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디지털/가전

    LG가 만드는 구글 픽셀폰 가격…'949달러'

    구글이 LG전자, HTC와 손잡고 다음 달 4일(현지시간)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는 스마트폰 차기작 '픽셀2'와 '픽셀2XL'의 가격이 849∼949달러(96만∼107만 원)로 책정됐다고 미 IT매체 더 버지가 19일(현지시간) 전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8, LG전자의 V30에 이어 애플이 아이폰 10주년 기념작 아이폰X(텐)을 내놓은 가운데 구글의 가세로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이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발표 일자가 다가오면서 구글 픽셀2XL 이미지가 드로이드 라이프에 실렸다.

    블랙과 화이트·블랙 콤보 버전이 있고 콤보 버전의 오렌지색 파워 버튼이 눈에 띈다.

    더 버지는 드로이드 라이프 등을 인용해 픽셀2XL 64GB(기가바이트) 모델이 849달러, 128GB 모델이 949달러에 출시될 것이라고 전했다.

    구글폰은 그동안 LG전자, HTC와 협업해 제작됐다.

    이번에는 LG전자가 대화면 프리미엄 모델인 픽셀2XL, HTC가 작은 화면인 픽셀2의 제조를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픽셀2XL은 LG V30과 비슷하게 6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에 퀄컴의 스냅드래곤 835 프로세서가 채택됐다.

    구글 픽셀2XL의 가격대는 64GB 모델이 999달러(113만 원), 256GB 모델이 1천149달러(130만 원)인 아이폰X보다는 훨씬 저렴하다.

    갤럭시노트8도 64GB 모델이 109만 원, 256GB 모델이 125만 원대인 점을 고려하면 구글폰보다는 가격대가 비싸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