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베이징현대, 중국 전략 신차 '올 뉴 루이나' 출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자동차

    베이징현대, 중국 전략 신차 '올 뉴 루이나' 출시

    충칭공장 첫 양산 중국 전략형 소형 세단…19일 中 7개 도시서 신차발표회

    올 뉴 루이나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 중국 합자법인 베이징현대가 19일(현지시간) 중국에서 '올 뉴 루이나(중문명 : 췐신 루이나 / 영문명 : ALL NEW REINA)' 신차발표회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2010년 중국시장에 첫 선을 보인 '루이나(瑞纳)'는 지난 달까지 누적 판매 116만대를 돌파하는 등 베이징현대의 고속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올 뉴 루이나는 지난달 말 본격 가동을 시작한 베이징현대 충칭공장의 첫 양산 모델로 3~5급 도시의 20대 중·후반 젊은층을 주력 판매 대상으로 개발한 C1 세그먼트 경제형 소형 세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국 차명은 기존 루이나의 베스트셀러카 이미지를 계승해 '췐신 루이나(All New 루이나)'로, 영문 차명은 스페인어로 여왕 이라는 뜻의 '레이나(Reina)'로 운영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사진=현대차 제공)
    올 뉴 루이나는 지난 6월초 열린 중국 충칭모터쇼에서 모던한 디자인과 우수한 연비, 스마트 기능 등으로 중국 주요 매체와 딜러들의 호평을 받았다.

    특히 20대 스마트 구매층을 고려한 8인치 터치 스크린과 4G 통신, Wi-Fi 등이 탑재된 음성 인식 커넥티비티, 바이두(百度) '카라이프' &애플 '카플레이' 등 스마트폰 연결 커넥티비 서비스 적용으로 운전자 편의성을 증대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날 신차발표회는 올 뉴 루이나의 타깃 시장을 고려해 중국 베이징, 스자좡, 시안, 지난, 정저우, 창샤, 허페이 등 7개 도시에서 진행됐다.
     
    천꾸이샹 베이징현대 상임부총경리는 "베이징현대 15주년, 900만 출고를 앞두고 스마트 제품, 스마트 서비스, 스마트 브랜드를 통해 현지화 전략 2.0을 심화해 나가겠다"며, "올 뉴 루이나는 베이징현대 현지화 전략 2.0 도입의 시작 모델로 스마트화, 커넥티트화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중국 전용모델로서 젊은 고객에게 스마트한 뉴 라이프를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징현대는 젊은 고객층을 대상으로 디지털·모바일 마케팅 및 중소도시 위주의 판매 지원 활동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