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소설가 한강, 이탈리아 말라파르테 문학상 수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책/학술

    소설가 한강, 이탈리아 말라파르테 문학상 수상

    소설가 한강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소설가 한강(47)이 이탈리아의 권위있는 문학상인 '말라파르테' 수상자로 선정됐다.

    15일(한국시간) 말라파르테 문학상 측에 따르면 올해 수상자로 장편소설 '소년이 온다'의 한강을 선정했다.

    '말라파르테' 상은 이탈리아 작가 쿠르치오 말라파르테(1898∼1957년)를 기리기 위해 1983년 제정된 상으로, 이탈리아에서 가장 권위있는 문학상 중 하나로 꼽힌다.

    뛰어난 작품으로 세계 문학에 활력을 불어넣은 외국 작가들에게 매년 주어진다.

    역대 수상자로는 1976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자인 캐나다 태생 미국 소설가 솔 벨로, 1991년 노벨 문학상을 탄 남아프리카공화국 소설가 나딘 고디머, 희곡 작가이기도 했던 바츨라프 하벨 전 체코 대통령, 프랑스 소설가 미셸 투르니에, 미국 작가 수전 손탁 등이 있다.

    말라파르테 문학상 심사위원회의 라파엘레 라 카프리아 위원장은 한강의 수상작인 '소년이 온다'에 대해 "살아있는 이미지들이 독자의 구미를 당기고, 소설을 다 읽을 때까지 손을 떼지 못하게 한다"고 평가했다.

    한강의 2014년 작품인 '소년이 온다'는 5·18 광주민중항쟁을 배경으로 계엄군에 맞서다 죽음을 맞게 된 중학생 동호와 주변 인물들의 참혹한 운명을 그린 소설이다.

    이 작품은 이탈리아 출판사 아델피(Adelphi)에 의해 '인간적인 행위'를 의미하는 '아티 우마니'(Atti Umani)라는 제목으로 14일 이탈리아에서 일제히 출간됐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