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 관측 이래 '최대 물폭탄'…기상청 예보 또 빗나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날씨/환경

    부산, 관측 이래 '최대 물폭탄'…기상청 예보 또 빗나가

    공식 기록 강수량만 264.1㎜…기상청 "최고 150㎜" 예상
    거제·통영도 기상 관측 이래 최고 일일 강수량 기록

    11일 부산에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당초 기상청 예보보다 100㎜ 이상 많은 수준으로, 기상청은 다시 오보 논란에 휩싸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공식 기록으로 인정되는 종관 자동기상관측장비(ASOS) 기록상 이날 오후 3시 30분 현재 부산(중구 대청동)의 누적 강수량은 264.1㎜다. 이는 하루 동안 부산 지역에 내린 비 가운데 역대 가장 많은 수준이다.

    공식 기록으로 인정되지 않는 무인 자동기상관측망(AWS)으로 따졌을 때는 더 많은 비가 내려, 같은 시각 부산 영도의 누적 강수량은 358.5㎜를 기록했다.

    이는 기상청의 예보보다 많게는 두 배 가까이 차이 나는 수준이다. 기상청은 부산을 포함한 남부지방에 시간당 30㎜ 이상의 장대비가 쏟아지면서 곳에 따라 최대 강수량이 150㎜ 이상 될 것이라고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저기압이 시계 반대 방향으로 회전하며 남쪽 먼바다에서 따뜻하고 습한 공기들을 경남 쪽으로 끌어올렸다"며 "여기에 해안에서 육지로 넘어갈 때 기류가 산지에 부딪힌 효과까지 더해졌다"고 폭우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마치 자동차가 급브레이크를 밟았을 때처럼 기류가 육지로 넘어오면서 확연히 느려졌다"며 "이때 수렴한 수증기가 상승해서 경남 쪽에 폭발적으로 구름대가 발달했던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기록적 폭우는 부산뿐만이 아니다. 거제와 통영도 ASOS 기준으로 이날 하루 각각 308.0㎜, 273.2㎜ 내려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많은 하루 누적 강수량을 기록했다.

    거제와 통영은 이날 1시간 만에 최대 84.0㎜, 83.9㎜씩 비가 내려 관측 이래 가장 많은 시간당 강수량을 기록하기도 했다. 부산은 이날 시간당 최대 86.3㎜의 비가 내려 1984년 9월 3일(86.7㎜)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