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명 중 1명 '모바일 쇼핑'에서 구매한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Tech

    4명 중 1명 '모바일 쇼핑'에서 구매한다

    뉴스듣기

    소비자 구매채널 기상변화 '모바일 화창', '오프라인 흐림', '인터넷 천둥번개'

    국내 소비자 4명 중 1명은 모바일로 쇼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DMC미디어(대표 이준희)가 4일 발표한 만 19세 이상 59세 이하 한국인 남녀 19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하여 분석한 '2017 DMC 업종별 소비자'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소비자 4명 중 약 1명에 해당하는 25.4%가 모바일 쇼핑몰을 통해 제품을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프라인 매장(38.8%)과 유선 인터넷 쇼핑몰(26.4%)을 이용한다고 답한 사람은 모바일 쇼핑몰보다 많았지만, 두 채널 모두 2년 연속 비중이 감소했다. 반면, 모바일 쇼핑몰은 2015년(13.3%)에 비해 2배 가까이 올라 유일하게 성장세를 기록했다.

    DMC미디어는 유통업계의 O2O, 옴니채널 등 온오프라인 채널 연계가 가속화되고 있어, 기업은 크로스 채널 전략을 통해 소비자 구매 의사결정을 최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제품 및 서비스 구매에 영향을 주는 채널에서도 모바일 쇼핑몰 성장세는 이어졌다. 구매에 영향을 끼치는 채널로 모바일 쇼핑몰을 꼽은 소비자는 2015년 23.6%, 2016년 28.6%에서 2017년 32.0%로 지속적으로 늘었다. 반면 인터넷 서핑은 2015년 49.9%에서 2년만에 37.8%로 영향력이 급감했다. 오프라인 매장의 경우 2015년 32.2%, 2016년 30.6%, 2017년 32.1%로 큰 변화 없이 주춤한 모양새를 보였다.

    한편, 국내 소비자 10명 중 약 4명에 해당하는 41.5%는 제품과 브랜드에 대한 광고를 모바일 인터넷을 통해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대비 9.3%p 증가한 것으로 전통적인 광고 채널인 지상파TV보다 4.4%p 높은 수치(37.1%)다.

    유선 인터넷(26.6%)과 소셜 미디어(20.6%)가 뒤를 이으며 인터넷 광고 접촉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DMC미디어는 트래픽 증가, 애드테크 발달에 따른 유의미한 타겟 선별 및 노출이 가능해짐에 따라 모바일이 광고 도달률, 비용 효율성 측면에서 가치와 영향력이 증대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