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시민, 신고리 5·6호기 건설 찬반 '팽팽'…73% "탈원전 필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부산

    부산시민, 신고리 5·6호기 건설 찬반 '팽팽'…73% "탈원전 필요"

    부산시의회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신고리 5,6호기 건설여부에 대한 부산시민여론조사에서 찬반여론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자료사진)
    신고리 5·6호기 건설여부에 대한 부산시민의 찬반여론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의회가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여부에 대해 한국갤럽에 의뢰,조사한 결과,찬성 44.3%,반대 43.9%로 나타났다.

    조사결과를 보면 신고리 5·6호기 건설 여부에 대해 부산시민 44.3%가 '건설 찬성'으로 응답했다.

    '건설 반대' 비율은 43.9%로 조사돼 찬반의견 간의 격차는 0.4%로 오차범위 내이며,의견 유보층도 11.8%로 나타났다.

    건설을 찬성한다는 의견을 제시한 이유에 대해서는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서 필요하다'(34.9%)와 이미 건설중단에 따른 비용발생 문제(30.2%)가 가장 높았다.

    또 건설을 반대하는 이유는 '원전사고 발생시 복구불가능한 피해규모 발생'(46.1%)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원전안전에 대한 관리,감시를 신뢰할 수 없기 때문'(10.2%)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특히 부산시민들은 원전에 대한 안전성 평가를 '안전하지 않다'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51%로 나타나 원전 안전성 문제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전 관련 에너지 정책 방향에 대한 질문에서는 부산시민 59.7%가 '탈원전을 추진하되, 속도를 조절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와함께 부산시민 13.2%는 '지금보다 더 빠르게 탈원전을 추진해야 한다'라고 응답했다.

    결과적으로 부산시민 73.2%가 탈원전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원전을 계속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23.2% 수준이다.

    이밖에도 원전 건설 중단시 전력공급 영향에 대해서는 59.9%가 전력 공급에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응답했으며,우리나라 전기요금 적정성에 대해서는 '비싸다' 46.3%, '적정하다' 43.5%, '싸다'8.0%로 조사됐다.

    이상호 도시안전위원회 위원장은 "여론조사 결과,신고리 5‧6호기 건설여부에 대한 여론은 팽팽하지만,73.2%의 시민들이 탈원전을 추진해야 한다고 여기는 만큼 원전정책은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한다"고 밝혔다.

    여론조사는 21일 19살이상 부산시민 1,017명을 대상으로 전화인터뷰로 이루어졌으며 표본오차는 ±3.1%, 신뢰수준 95%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