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MB저격송' 공개 앞둔 이승환 "사실 좀 무서워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MB저격송' 공개 앞둔 이승환 "사실 좀 무서워요"

    뉴스듣기

    가수 이승환(사진=드림팩토리 제공)
    가수 이승환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노래 '돈의 신' 발매를 앞두고 "사실 좀 무섭다"는 심경을 전했다.

    이승환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그(이명박 전 대통령)로부터 비롯되었어요. 저를 이 운명 같은 수렁으로 빠트린 게"라며 "부산에서 태어나 대구에 위치한 사립 초등학교를 다니고 서울 강남에서 고등학교를 나온 - 가수로서도 진취적인 락보다는 온건 발라드로 알려진 - 보수 엘리트가 되어도 마땅할 이력의 제가 이 지경(?)이 된 것은"이라고 운을 뗐다.

    "그(이 전 대통령)는 너무나도 나쁜 대통령이었어요. 28년차 네임드(유명) 가수의 안락했던 모든 것에서, 한때는 손가락질도, 오해도, 모함도 받아야만 했던 일들을 해내게 한 이유, 바로 그였어요. (한반도 대운하 사업을 사대강 사업으로 어물쩍 밀어붙이는 그 신박함이라닛. 가카는 증말. 그때의 그 전문가란 분들도 증말. 언론들은 말해 뭐해요.)"

    이승환은 "사실 좀 무서워요"라며 "개인적으로 이루고자 했던 성취들을 이뤄 삶의 미련이 별로 없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엔 두려움이 부쩍 많아졌습니다"라고 전했다.

    "그(이 전 대통령)는 좀 무서워요. 예전부터 (주)진우가 취재차 멀리 떠날 때면 연유를 묻곤 했어요. 한 번은 심각하게 못 가도록 말린 적도 있구요. 청와대만 바뀐 겁니다. 세상은, 사실 바뀐 게 그리 많지 않아요. 우린 낯선 광경에 신기해 하고 환호를 보내느라 마치 대부분이 바뀐 거라 안도하고 있는 건 줄도 몰라요… 뭐, 그렇다구요. 에효."

    "오늘(24일) 18시에 노래('돈의 신') 나와요"라며 이승환은 글을 이었다.

    "제가 잘하는 방식으로 작업했어요. 더 멋 부리려고도 하지 않고 되도록이면 리얼 내츄럴 사운드를 구현해내는 방식으로요. (살짝 더 격앙됐음 어떨까 하고 더 얄밉게 불렀어야만 했지만 천성이 착하고#켘# 목소리가 미성이라 궁극의 악을 표현 못한 건 좀 아쉬운 부분이에요. 마릴린 맨슨을 섭외했어야 했나…)."

    그는 특히 "즐겨주세요. 그리고 힘을 함께 모아주세요. 그들이 다시 우리들의 힘을 깨달을 수 있도록"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승환의 소속사 드림팩토리는 이날 "금일 오후 6시에 발표되는 이승환 '돈의 신'의 반주 음원이 음원 사이트에서 무료로 배포된다"고 전했다.

    이어 "모든 국민들이 '돈의 신'을 손쉽게 부를 수 있게 하겠다는 이승환의 의견에 따른 것"이라며 "지난해 촛불 정국에서 발표한 국민위로송 '길가에 버려지다' 이후 또 한 번의 무료 음원 공개다. 이승환은 지금껏 한 번도 반주 음원을 제공한 적이 없었으나, 국민적 관심을 통한 정의 실현이란 대의를 위해 자신만의 규칙을 내려놓았다"고 부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