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사건/사고

    이순신 장군 사당에 日 국민나무 '고야마키'

    이순신 종가‧문화재제자리찾기, 광복절 맞아 문화재청에 "옮겨달라" 진정

    충남 아산시 현충사 오른편에 서 있는 '금송'. 박정희 전 대통령이 헌수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사진=김명지 기자)
    충남 아산시의 현충사는 "나의 죽음을 적에게 알리지 말라"며 죽음의 순간까지도 서릿발 같은 호국의 정신을 떨쳤던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흔적을 보존하고 있다. 그러나 그 사당 앞에 우뚝 서 있는 나무는 다름 아닌 일본의 국민나무 '고야마키(こうやまき)'다.

    관리 권한을 가진 문화재청은 "나무를 옮겨 달라"는 수년간의 요구에도 고개만 내젓고 있다. 이에 이순신 장군 종가와 시민단체 문화재제자리찾기가 다시 한 번 진정을 준비했다.

    ◇ 사당 앞 47년의 세월…'뿌리 깊은 금송'

    지난 8일, 광복절 72주년을 1주일여 앞둔 현충사는 평화롭고 단정한 모습으로 방문객들을 맞이하고 있었다. 현충사 가장 깊은 곳에 자리한 사당은 푸른 녹음에 둘러싸인 채 은은한 향내를 풍기며 엄숙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하지만 이 평화로운 사당 앞 고야마키, 우리 표현으로 금송(金松)은 6년, 혹은 그 이상의 시간 동안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상태다.

    지난 1970년 12월 6일, 청와대에 있던 금송이 현충사에 옮겨 뿌리를 내렸다. 1966년부터 1974년까지 이뤄졌던 '현충사 성역화 사업'의 일환이었다. 당시 박정희 대통령은 금송 한 그루를 사당 앞 오른편에 직접 헌수했다. 그러나 이 금송은 일제강점기 당시 조선총독부의 자리를 이어 사용한 청와대에 남겨져있던 일제의 잔재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일본이 원산지인 금송은 일본에서 가장 대중적인 나무 중 하나며, 일본 신화에도 등장한다. 박상진 경북대 명예교수는 "일본의 '고사기'에 따르면, 신이 일본에 심어야할 나무와 그 용도를 정해줬는데, 그 중 한 나무가 '고야마키'라 하는 금송이었다"며 "고급관리 등의 관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등 일본의 대표적인 나무"라고 설명했다.

    문제의 심각성을 느낀 노태우 정부는 지난 1991년 문화재청에 지시해 '현충사 조경 개선 계획안'을 수립했다. 제시된 7개 항의 개선 방안 중 '1번'으로 지목된 것이 바로 이 금송을 사당 본전 밖으로 옮기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 요구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이후 문화재제자리찾기가 지난 2010년 문화재청에 진정서를 접수하고 2011년 행정소송에 들어가는 등 움직임에 나섰으나 결과는 '1심 각하' '항소 기각'이었다. 원고 측이 문화재청의 해당 결정에 영향을 받는 구체적 이익이 없고 간접적인 관계를 가지는 데 불과하단 이유였다.

    ◇ '시대성과 역사성' 때문이란 문화재청, 이순신 종가 반발에 직면

    문화재청이 금송의 현상유지의 근거로 내세우는 것은 '시대성'과 '역사성'이다. 문화재청은 2011년 당시 "현충사 본전에 식수돼 있는 금송은 본래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 동측 창 앞에 있던 것을 1970년 12월 6일 당시 박 대통령이 헌수한 것"이라며 "해당 금송은 1970년대의 시대성과 박 전 대통령의 기념식수 헌수목이라는 역사성을 동시에 내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결정은 현재까지도 유효하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문화재와 관련해 수목을 이식하거나 시설물을 짓는 등 모든 행위는 문화재보호법에 따라 현상 변경 허가를 받아야 한다"며 "전문가로 구성된 문화재위원회가 이미 지난 2000년과 2010년, 2015년에 세 차례에 걸쳐 검토한 바 있는데 학계에서도 이견이 많은 문제"라고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이순신 종가'는 이에 반발했다. 종부 최순선 씨는 "박 전 대통령이 아니면 이순신 장군이 영웅이 아닌 거냐"며 "애국과 애민의 리더십에 대해 자손들은 자부심을 갖고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금송은 그 자리에 어울리지도 않고 역사성에도 맞지 않는다"며 문화재위의의 '역사성' 근거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이순신 종가와 문화재제자리가 문화재청에 제기할 진정. (사진=이순신 종가 제공)
    이순신 종가와 문화재제자리가 문화재청에 제기할 진정 (사진=이순신 종가 제공)
    13일 이순신 종가는 문화재제자리찾기와 함께 문화재청에 진정서를 접수한다. 광복절 72주년은 물론 내년 이순신 장군 순국 및 임진왜란 종결 470주년을 앞둔 시점에서 '더 이상 금송을 방치해둘 순 없다'는 의미다.

    이순신 종가는 진정서를 통해 "금송은 도쿄의 메이지신궁 등에 식재돼 일본을 상징하는 나무로 알려져 있으며 문화재청 역시 이를 '사적지 부적합 수종‘으로 분류해 점차적으로 제거하겠다고 밝혔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정부가 과거사에 대한 적폐청산을 언급하고 있는데 금송의 이전 문제도 본격적으로 논의될 시점이 왔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문화재청에 "시대적 요구를 받아들여 현충사의 금송을 경내 밖으로 이전해 줄 것을 요청 드린다"며 "문화재위원회를 통해 이전에 관한 사항을 심의해달라"고 전했다.

    현재 문화재청 현충사관리소 관계자는 "사당 권역에 대해선 전문가들의 의견을 한 번 더 구해볼 예정"이라며 "올해 안에 금송을 비롯해 정비가 필요한 부분이 있는지 살피고 문화재위원회의 검토에 따라 조치할 것"이라는 원론적 입장을 밝힌 상태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