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안여고 피해 학생 "볼뽀뽀‧학년별 애인삼기 예삿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건/사고

    부안여고 피해 학생 "볼뽀뽀‧학년별 애인삼기 예삿일"

    전북 부안여고에서 일어난 성추행 사건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해당 학교 졸업생과 재학생 피해자들은 "볼뽀뽀와 무릎에 앉히기, 학년별 애인 삼기는 예삿일"이었으며 "성추행으로 파악된 것만 45건이고 금품 갈취나 협박 등을 포함하면 훨씬 많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12일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 A 씨는 "(문제의 교사가) 학생들 볼에 뽀뽀하는 건 예삿일이었고, 무릎에 앉게 하고 껴안고 사적인 연락하는 것도 많았다"며 "학년마다 애인을 둬서 그 학생이 남자친구를 만나면 질투하고 싸우기도 했고 다른 학생들을 시켜 피해 학생을 왕따 시키게 지시도 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해당 학교를 졸업한 지 5년이 된 졸업생이다.

    A 씨는 또 "발렌타인데이나 빼빼로데이에 조공을 해야 했다"며 "선물을 안 바쳤을 때는 수행평가 점수를 깎는다고 협박도 했다"고 말했다.

    또 A 씨는 "(해당 교사가) "나는 (조직폭력배인) 월드컵파고 그것을 이용해서 학생들을 잡아들인 사례가 있다"며 이런 식으로 학생들을 세뇌시켜서 가족들이 부안에 사는 상황에서 (피해를 입을까) 무서웠다"고 덧붙였다.

    이어 "학교에도 문제 제기를 했지만 '어쩔 수 없으니 참아라'는 답변만 돌아왔다"며 "(해당 교사를 피해) 졸업할 방법만 생각했고, 졸업한 후에는 졸업이 아니라 '살아남았구나'라고 서로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재학생들의 피해도 여전했다.

    지난 11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한 부안여고 재학생 B 양은 "성추행 피해자로 파악된 학생이 45명이다"는 진행자의 지적에 "전수조사를 진행할 때 성추행·성희롱에 관련해서만 얘기했다"며 "금품 갈취나 협박, 언어폭력, 점수조작까지 고려하면 피해자가 훨씬 많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B양은 현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트위터에서 성추행 피해 사실을 제보 받고 있다.

    B양은 한 사례로, 문제가 된 교사가 피해 학생에게 "'네가 너무 좋아, 사귀자'란 문자를 보내기도 하고 피해 학생이 번호를 저장해 놓지 않아 누구냐고 물었더니 '나는 항상 너를 생각하는데 너는 아니구나, 실망이다'라고 했다"며 "피해 학생이 연락을 못 받거나 답을 하지 않으면 따로 불러서 '내가 너 통화내역, 문자내역 전부 볼 수 있다. 그러니까 전화를 받아라'는 협박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B양은 이후 학내 성추행 사건이 불거지자, 해당 교사가 수업시간에 "내가 너희 어디까지 만져도 되니"라고 묻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 "문제를 일으킨 교사들을 보호하는 사람들이 학교 권력을 잡고 있었고, 사건이 터져도 일이 커지지 못하게 막았다"며 "(B양 학년에서) 신고를 실제로 2번 정도 했는데 다 묵인 됐고, 졸업생들 사이에는 1년에 7~8번씩 신고를 했는데 다 묵인됐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경찰이 성추행 피해자로서 용기를 내 신고한 학생들의 명단을 학교에 넘겼다고 알려졌다"고 하자 B양은 "(신고한) 학생들이 학교에서 불이익을 당할 수 있고, 신변에 안 좋다고 생각한다"며 "추가 피해자들이 용기를 낼 수 없게 만든 행동이었다"고 지적했다.

    금품 갈취 사례도 이어졌다. B양은 "(가해 교사가 체육을 잘 못하는 자신에게) 체육시간에 애들 다 있는데 창피함을 주다, 학기 말에 '홍삼 아니면 양주' 같은 걸 사다달라고 했다"며 "어머니가 (해당 교사가 요구한 것을) 사준 이후로 (해당 교사가) 더 이상 뭐라고 안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라북도 교육청에서 내놓은 대책 가운데 '부안여고 학급 수 감축' 에 대해 "학급 수를 줄이면 학생 수가 줄어들어 (후배들이) 수시로 대학을 가기 위한 (내신) 등급을 받기 힘들다"며 "좋은 생각이긴 하지만 (후배인) 중학생들에게는 안 된 일"이라며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당부했다.

    한편 부안여고 교사 C 씨는 지난 7일 수 년 동안에 걸쳐 여학생 수십 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됐다. 교사 D 씨는 전라북도 교육청의 감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지난 6월 말 사표를 제출했고, 학교 측은 징계 없이 사표를 수리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