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연예 방송

    '동상이몽2' 천생연분 부부들의 '리얼' 생활기

    위부터 추자현-우효광 부부와 이재명 성남시장-김혜경 부부. (사진=방송 캡처)
    실제 부부들의 '리얼한' 생활담이 통했다.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은 전 시즌 '동상이몽1'과 달리 부부들의 이야기로 구성됐다. 10일 첫 방송에는 중국에서 활동 중인 배우 추자현·우효광 부부, 이재명 성남시장·김혜경 부부, 개그맨 김수용·김진아 부부가 출연했다. 그 중에서도 추자현·우효광 부부와 이재명 성남시장·김혜경 부부가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추자현·우효광 부부는 방송을 통해 국내에 처음으로 자신들의 신혼 생활을 공개했다. 신혼 부부답게 달콤하면서도 극명한 의견 차가 존재했다. 추자현은 베이징 신혼집에 수북이 쌓인 택배 박스에 우효광을 다그치다가도 우효광의 애교에 저절로 마음이 풀렸다.

    신혼집을 처음 방문한 추자현은 감격 어린 마음과 그간의 일들이 생각나 눈물을 터뜨리기도 했다. 두 사람은 방송 내내 신혼 부부답게 서로 적극적인 애정 공세를 펼쳐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여기에 서툰 한국어로 사랑을 표현하는 우효광의 귀여운 모습까지 더해졌다.

    결혼 26년 차 베테랑 부부. 이재명 성남시장과 아내 김혜경 씨 또한 이목을 끌었다. 이재명과 시장과 김혜경 씨는 결혼 생활을 오래한만큼 서로에 대해 속속들이 아는 모습을 보여줬다.

    김혜경 씨는 아침부터 이재명 시장의 일거수일투족을 챙기며 '비공식' 비서다운 면모를 내비쳤다. 방송에서는 두 사람이 소개팅으로 처음 만나게 된 이야기가 공개되기도 했다. 첫 눈에 반한 이재명 시장은 일주일만에 김혜경 씨에게 청혼을 했다고.

    이재명 시장은 '돌직구', '사이다' 등으로 대표되는 이미지와 달리, 아내인 김혜경 씨에게는 사랑이 듬뿍 담긴 멘트를 날리기도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출발은 일단 순조롭다. '동상이몽2'는 이날 7%(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월요 예능프로그램의 강자로 떠올랐다. 기존 관찰 예능의 포맷을 바꾸지는 않았지만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출연자들을 확보해 신선함을 더했다는 평가다.

    그러나 지난 시즌과 다른 점이 있다면 이들 출연진이 일회성에 끝나지 않고 꾸준히 예능적 재미와 매력을 선보여야 한다는 것이다. 배우 추자현과 이재명 성남시장의 경우, 그간 사생활이 공개되지 않았던 이들이라 초반에는 당연히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을 수밖에 없다. 결국 앞으로 세 부부의 예능감이 '동상이몽2'의 운명을 결정 짓게 될
    것으로 보인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