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베가 사과했다? "강은희,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우롱"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아베가 사과했다? "강은희,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우롱"

    뉴스듣기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퇴임을 앞둔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이 6일 오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 쉼터를 방문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에게 "일본 정부가 사죄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윤미향 정대협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 정권 마지막 여가부장관인 강은희 장관이 오후 5시 넘어 연락도 없이 정대협 쉼터에 찾아왔다"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식사하시다 손님을 맞이했는데 기막히게도 할머니께 '일본정부가 사죄했다'고 말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윤 대표는 "김복동 할머니가 '그런 거짓말 하지 말라'고 역정을 내셨다는데, 할머니를 완전 무시하고 우롱하는 것이 아니고서야 (그럴 수 없다)"면서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사진=윤미향 정대협 대표 페이스북 화면 캡처)
    그러면서 "안그래도 몸이 아파 일본에 김복동 장학금 전달시 하는 데도 못오시고 대표도 소장도 없는 틈에 그렇게 연락도 없이 와서 할머니 화만 채우고 갔다니 (황당하다)"라고 덧붙였다.

    윤 대표는 또 당시 "할머니가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말씀을 하시는데 정말 부글부글 끓어오른다"며 그때 녹음한 내용을 풀어서 공유했다.

    공유된 내용을 보면 김 할머니는 "나는 전에 있던 장관(강은희 장관)이 온 줄 모르고, 새로온 장관(정현백 장관)이 인사 온 줄 알아, 반갑게 맞이했다"면서 "일어나서 옷을 입으려 하니까 '잠깐만' 하더니 내 옷을 뺏어들고 이걸 한번 입어보라 하면서 입혀주더라"고 말했다.

    김 할머니는 "모시라 시원한 거 하나 사왔는데 맞을지 안맞을지 모르겠다고 하니 하지 말라고 할 수 없어서 그냥 있었다"며 "그 때는 아직 새장관인 줄 알았고 비서가 사진도 찍었다"고 설명했다.

    또 "내가 얼굴을 아나 이름을 아나, 눈이 안보이니까 얼굴을 알아보기도 힘들고 그래가지고 옷을 입으니 '얼굴이 훤해진다' 말을 하더라고, 그래서 어쩐일로 늦은 시간에 왔냐고 하니깐 '이제 끝이 났고 막 사릴(?) 때가 되었고, 이제 장관을 떠나게 되어서 인사하러 왔다'고 한다"면서 그때서야 전 장관인줄 알았다고 전했다.

    김 할머니는 "(강 장관에게) '무슨 말을 하려고 왔느냐' 묻자 자기네들이 한 것을 설명하려고 만나려 해도 만나주지도 않고 그래서, 만나가지고 알아듣게 얘기를 해주려고 해도 만날 수 없어서 오늘 마침 와서 얘길 하려고 왔다고 했다"고 말했다며 "'아베가 사과를 했고', 돈으로 줄테니 그걸 가지고 재단을 만들어서 운영을 하라고 했고, 남들이 볼 때도 자기네들이 볼때 힘이 드니 소녀상도 의논을 해서 철거를 해주면 어떻겠냐"고 했다고 말했다.

    7일 이임한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또 강 장관이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내용을 '할머니가 잘못 이해하고 있다'고 얘기했다며 울분을 토로했다.

    김 할머니는 "가만 생각해보니 이래저래 화가 나고 무슨 말을 할까 싶었다"며 복받치는 마음을 부여잡고 말을 이어갔다.

    김 할머니는 "당신들이 하는 것이 무어냐"고 일갈하며 "26년 간이나 힘들게 살아오며 국민들이 도와주고 해서 고생하고 그랬는데, 아베한테 진짜 용서만 받으면 된다. 그래서 대통령한테 다 같은 여성으로 이 나라의 대통령이니까 마지막에 아베한테 사죄를 받도록 해달라 부탁을 한 우리들이 참 잘못한 거다"라고 속상함을 드러냈다.

    이어 "그렇게 부탁을 했으면 아무리 우리가 같잖게 보이겠지만은 어떻게 우리한테 한마디 말도 없이 자기들끼리 속닥속닥 해가지고는 타결했다하는데 (그게) 어떻게 타결한건가"며 "위로금이라는 말은 어디서 나온 말인가, 우리가 돈때문에 싸우는 것도 아니고 위로금은 100억이 아니라 1000억을 줘도 받을 수 없다"고 비분강개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원하는 건) '우리가 다했으니 할머니들 용서해주십시오, 앞으로 그런 일 없을 거다'라고 법적으로 사죄하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명예를 회복시켜달라는 것"이라며 "언제든지 '위안부'라는 꼬리를 달고 있을 수 없으니, 명예를 회복시켜서 밝혀주면 우리도 용서할 수 있다"고 얘기했다.

    (왼쪽부터) 이용수, 김복동 할머니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김 할머니는 "(강 장관이) 가고 나서 밥도 제대로 못먹겠더라. 그 사람이 새로 온 사람(정현백 장관)인 줄 알고, 속아가지고 너무 반갑게 인사한 것 부터 잘못됐다. 그 여자라는 걸 알았으면 안만났을텐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위 내용을 공유한 윤 대표는 "강 장관은 김 할머니께 사과하라"고 주장하며 "할머니에게 옷 입혀주며 찍은 사진 어디에도 싣지 말고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강 장관 측은 할머니와 대화 도중 '아베 사과 표현'은 2015년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당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사죄와 반성을 표한 것에 대해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당시 한·일 위안부 합의문을 발표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일본 기시다 외무상은 "위안부 문제는 당시 군의 관여 하에 다수의 여성의 명예와 존엄에 깊은 상처를 입힌 문제로서, 이러한 관점에서 일본 정부는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다.

    또 "아베 내각총리대신은 일본국 내각총리대신으로서 다시 한 번 위안부로서 많은 고통을 겪고 심신에 걸쳐 치유하기 어려운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 대해 마음으로부터의 사죄와 반성의 마음을 표명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7월 취임한 강 장관은 오늘 오전 11시 이임식을 마지막으로 여성가족부를 떠났다.

    강 장관은 이임사를 통해 "위안부 합의에 대해 찬반이 일며 또 다른 갈등을 확산시킨 부분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여가부 수장으로서 현실적 한계가 있는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왔지만 많은 국민들께서 납득하거나 이해를 못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신임 정현백 장관은 오늘 오후 5시 취임식을 시작으로 임기를 시작한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