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남대, '독도 역사적 진실 규명' 국제학술대회 개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대구

    영남대, '독도 역사적 진실 규명' 국제학술대회 개최

    영남대(총장 서길수)는 23일 대학내 법학전문도서관에서 캐나다, 일본 등 국내외 주요 석학들을 초청해 '동아시아 국제질서의 근대적 전환과 영토 인식'이라는 주제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학술대회는 올해 3월 일본 문부과학성이 초·중학교 '학습지도요령' 개정안을 고시하고 사회과 교과서에서 '독도(죽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명기하도록 의무화하는 등 독도 도발 수위를 높여가는 시점에서 열려 관심을 모았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한·일 관계에 대한 해법을 모색함과 더불어 근세·근대 한일 양국의 사료를 통해 일본이 독도에 대해 주장하는 '고유영토론'과 '무주지선점' 논리의 실체를 규명하고, 우리의 전략적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됐다.

    학술대회에서는 '조선의 군사력, 영토방위 그리고 국제관계' (허남린 캐나다 UBC 아시아학과 교수), '근대 일본 제국주의의 팽창과 영토문제' (호사카 유지 세종대 독도종합연구소장)가 주제발표를 했다.

    또, '독도(竹島)의 활용실태와 영유권'(이케우치 사토시 일본 나고야대 문학부 교수), '일본의 '고유영토론' 및 '무주지선점론'의 타당성 검증'(박병섭 일본 독도=죽도 연구넷 대표), 가 '일본의 '1905년 독도 영토편입' 주장 비판'(홍성근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연구소장), '광복 후 독도연구의 국제법적 성과와 과제'(김병렬 국방대학교 교수)에 대해 주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특히, 영남대 독도연구소는 국제학술대회 당일 국내 독도 연구 분야의 원로 교수와 연구자들을 초청해 '2017년 대한민국 독도 원로연구자 라운드테이블'을 동시에 개최했다.

    최재목 영남대 독도연구소장(철학과 교수)은 "독도는 근대 동아시아 국제질서의 재편과 일본 제국주의의 대륙 진출 과정에서 희생됐는데, 국내외 석학들이 모인 이번 국제학술대회가 근대기 한·일 관계, 역사학, 국제법적 측면에서 독도의 진실을 밝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