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손하 2차 사과…"재벌은 뒤에 숨나" 여론 비등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연예 일반

    윤손하 2차 사과…"재벌은 뒤에 숨나" 여론 비등

    배우 윤손하(사진=자료사진/노컷뉴스)
    배우 윤손하가 아들의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해 두 번째 사과문을 내놨다.

    윤손하는 18일 소속사를 통해 "일련의 저희 아이 학교 수련회에서 발생한 일에 대해 다친 아이와 그 가족 그리고 학교와 여러분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이번 일을 처리함에 있어서 우리 가족의 억울함을 먼저 생각했던 부분에 대해서도 사죄를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초기 대처에 있어 변명으로 일관되어 버린 제 모습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저의 미흡한 대처로 인해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며, 진행되고 있는 이번 사안에 대해서도 진심을 다해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SBS는 16일 보도를 통해, 지난 4월 서울 A사립초등학교 수련회에서 학생 4명이 같은 반 학생 1명을 집단 구타한 사건이 벌어졌는데, 가해자 중 대기업 총수 손자와 윤손하의 아들은 책임을 지지 않고 빠져나갔다는 의혹을 전했다.

    보도 이후 윤손하는 1차 사과문에서, 피해자와 그 가족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보다는 "보도가 사실과 다르다"며 억울함을 호소해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서울시교육청과 산하 중부지원교육청은 해당 학교를 대상으로 19일 조사에 들어갔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정작 윤손하 아들과 함께 가해자로 지목된 대기업 총수 손자가 비난의 화살을 피하고 있는 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트위터 사용자 '@k*****'는 "윤손하 아들은 나오는데, '모 재벌그룹'은 뭐야? 이 와중에도 서열이 있군… 더러븐(더러운) 세상"이라고 적었다.

    '@_******'는 "가해자들 중 한 명의 엄마인 여배우 앞장세우고 재벌이 뒤에 숨는 거 더 어이 없고"라고, '@n*******' 역시 "오늘 하루 종일 윤손하는 네이버 실검 1위했는데, 정작 재벌 총수의 손자와 다른 가해자 얘기는 하나도 안올라온다… 언론이라고 불릴 자격조차 없는 것들"이라고 지적했다.

    '@i******'는 "재벌 총수라는 절대 권력이 같이 껴들었는데 비난의 대상이 윤손하 위주인 것을 보면, 경제권력보다도 연예인에게 더 강한 도덕사슬로 매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꼬집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