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육군 전환신청'' 이계덕 상경 또한번 영창 징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육군 전환신청'' 이계덕 상경 또한번 영창 징계

    뉴스듣기

    1차 징계시 단식농성 이유…인권단체 "보복에 가까운 징계"

    육군으로 전환복무를 신청한 서울경찰청 제 4 기동대 소속 이계덕 상경에 대해 다시 한번 15일의 영창처분이 내려졌다.

    지난 6월 육군전환 복무를 신청했다며 영창 15일의 징계를 받는 과정에서 이 상경이 10여 차례 단식농성을 벌인 것이 이번 징계 이유이다.

    해당 부대는 단식 농성 역시 근무를 회피하려는 것이라며 ''명령 불이행''의 혐의를 물어 이 같은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이 상경을 15일 동안 중부경찰서에 입감시킬 방침이다.

    이에 대해 전의경제도폐지연대 등 인권단체들은 보복에 가까운 징계라며 해당 징계에 대한 가처분 신청을 검토하는 등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오창익 인권실천연대 사무국장은 "영창처분이 사법판단이 아닌 지휘관의 자율적 판단에 따른다 하더라도 영창에서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은 이 상경에 대해 다시 한번 징계를 내리는 것은 너무 가혹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 국장은 "지휘관의 판단에 따라 이렇게 막무가내로 징계가 내려지면 어떤 부모가 자기 아들을 전의경으로 보내겠냐"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24일 전투경찰의 업무가 자신의 양심에 반한다며 육군으로 전환 복무를 신청한 이 상경에 대해 해당 부대장 등의 과잉 제재가 있었다고 판단하고 긴급구제조치를 결정한 바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