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사회 일반

    세월호, 온전한 유골 수습 '잘못된 전달'

    세월호 3층에서 유골 9점 수습…DNA 검사 의뢰

    세월호 선내수색현장 모습 (사진=해수부 제공)
    16일 세월호 3층 객실에서 온전한 사람 형태의 유골이 추가로 수습됐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잘못 전달된 것으로 드러났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16일 3층 중앙부 우현 객실에서 한 사람의 것으로 보이는 유골 9점을 수습했지만, 온전한 형태는 아니라고 해명했다.

    3층은 일반인들이 주로 머문 곳이다. 하지만 유골이 발견된 지점은 위층과 연결된 회전계단 바로 옆이라 단원고 학생과 교사들도 자주 이동한 곳이다.

    신원감식팀은 유골의 상태와 치아 기록 등을 토대로 미수습자 중 한 명의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DNA 검사 등을 거쳐 정확한 신원을 확인할 방침이다.

    이 보다 앞서 지난 13일 단원고 여학생들이 머문 4층 선미 8인용 객실에서 한 사람의 것으로 보이는 온전한 형태의 유골이 수습된 바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