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월호 순례길 걷기'…인천~팽목항 809㎞ 도보순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회 일반

    '세월호 순례길 걷기'…인천~팽목항 809㎞ 도보순례

    (사진=‘http://hopeway.kr’ 캡처)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안전하고 평화로운 사회를 만들자는 의미의 도보순례가 15일 인천에서 시작됐다.

    종교·문화계 인사들과 일반시민들로 구성된 '세월호 희망의 길을 걷는 사람들'은 이날 오후 인천 연안부두에서 '416희망순례단' 출정식을 하고 총 53일간의 도보순례에 나섰다.

    이 단체는 지난해 2월부터 세월호가 출항했던 인천항에서 출발해 진도 팽목항까지 잇는 서해안 도보순례 코스를 발굴해 왔다.

    '416순례길'은 서해안을 따라 바다를 바라보며 걸을 수 있도록, 22개 지방자치단체를 지나는 코스로 이뤄졌다.

    인천∼시흥∼안산∼화성∼평택∼당진∼서산∼홍성∼보령∼서천∼군산∼김제∼부안∼고창∼영광∼함평∼무안∼목포∼해남∼팽목항을 잇는 총 809.16㎞ 코스다.

    전진택 목사와 도법 스님, 박두규 시인 등 10여 명은 오는 7월 6일까지 전체 코스를 걷고, 일반시민은 걷고 싶은 지역을 사전 신청해 동참할 수 있다.

    이 단체는 순례 일정을 인터넷 홈페이지(http://hopeway.kr)를 통해 공유하고 일반인의 참여 신청을 받는다.

    순례단은 이날 인천을 시작으로 16일과 17일 세월호 희생자 9명의 위패가 안치된 안산 대각사, 단원고 등지를 돌며 희생자들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시간을 갖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