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석현 "'손석희 교체' 대통령 외압 있었다" 폭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정치 일반

    홍석현 "'손석희 교체' 대통령 외압 있었다" 폭로

    유튜브에 인터뷰 영상 업로드 "대통령으로부터 두 번의 외압이 있었다"



    (사진=유튜브 영상 화면 캡처)
    "대통령으로부터 두 번의 외압이 있었다"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손석희 JTBC '뉴스룸' 앵커를 교체하라는 취지의 압박을 받았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홍 전 회장의 폭로가 담긴 영상은 지난 16일 유튜브에 "JTBC 외압의 실체, 이제는 말할 수 있다, 홍석현"이라는 제하의 영상과 "박근혜 정부의 JTBC 탄압, 그리고 홍석현의 대처, 그 숨겨진 이야기를 하다"라는 설명글과 함께 올라왔다.

    영상은 탄핵정국과 관련 "JTBC에 대한 원망과 의심, 책임을 묻는 어떤 논리도 저는 수긍하지 않습니다", "진실 추구"라는 자막으로 시작한다.

    또 "이제, 제가 떠나온 곳(JTBC)에서 일하시는 분들에게 해드릴 수 있는 말은 딱 한 가지입니다", "지금까지 하시던 대로 일을 해 주시라"라는 문구가 차례로 등장한다.

    이어 갈색 개량한복을 입은 홍 전 회장은 "태블릿 PC 보도(지난 2016년 10월 24일) 이후에는 정권이 좀 약해졌기 때문에 직접적인 외압은 없었다"면서도 "보수층으로부터의 비난, 태블릿PC가 조작됐다는 말도 나왔다"고 회상했다.

    그는 "극우단체 집회 현장에서 내 이름이나 손 앵커의 이름까지 규탄 대상으로 규명됐던 걸 기억한다"며 "내가 (위로부터) 받은 구체적 외압은 5~6번이 된다"고 폭로했다.

    홍 전 회장은 "그 중 대통령으로부터 (외압이) 두 번 있었다"며 "이 자리에서 처음 밝힌다. 그건(외압은) 시대착오적인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사실은 뭐 나는 언론을 경영하는 입장에서, 또 개인적으로 정치적 사건에 연루돼 고초를 치른 입장에서, 사실 좀 위협을 느낀 것은 사실"이라고 당시 느낀 공포를 토로하기도 했다.

    홍 전 회장은 그러나 "그런 외압을 받아 앵커를 교체한다는 건 내 자존심이 용서하지 않았고 21세기에 있어서는 안 된다는 일이라고 생각해 외압을 견뎠다"고 설명했다.

    언론사 사주가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받은 외압 사실을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16년 10월 태블릿 PC 보도에 대해 일각에서는 청와대 압력설, 개헌카드설, 손 앵커 교체설 등의 지라시가 나돌기도 했다.

    18일 미디어 전문지 미디어오늘은 중앙미디어네트워크 소속 고위관계자의 말을 빌려 "2016년 2월경 박근혜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독대했고 이날 대화의 절반은 손석희를 갈아치우라는 압력이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미디어오늘은 이 관계자가 "이 부회장이 '(당시) 홍 회장에게 통하지 않을 얘기'라며 난색을 표하자 박 대통령이 이 부회장에게 (삼성) 광고를 (JTBC에) 하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고도 부연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