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검찰 가는 '朴 이동로' 확보…돌발상황 대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건/사고

    경찰, 검찰 가는 '朴 이동로' 확보…돌발상황 대비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경찰들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경찰이 이동로 확보에 중점을 두고 경비 교통대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검찰청사 인근의 돌발상황에도 대비한다.

    김정훈 서울경찰청장은 20일 서울 종로구 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에 대비해야 할 핵심 사항은 이동로 확보"라고 밝혔다.

    헌법재판소가 파면 선고한 박 전 대통령은 경비와 경호 부분에서만 유일하게 전직 대통령으로서 예우를 받는다.

    이에 따라 경찰은 박 전 대통령이 자택에서 검찰청까지 이동하는 10∼20분은 물론 다시 자택으로 돌아가는 길에도 지정된 속도를 지켜가며 안전한 이동로를 확보하는다는 방침이다.

    김 청장은 또 "(박 전 대통령이) 조사받는 동안에는 돌발 상황이 나타날 수 있어 그에 대한 대비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검찰청사 외곽에 25개 중대 2000여명의 경력을 배치한다. 금지된 검찰 앞 집회가 벌어질 가능성과 함께 소환조사에 관심이 많은 탄핵 찬반 양측이 충돌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박 전 대통령 자택 앞 기자회견 때문에 인근 주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집회 등으로 변질될 경우 집시법을 적용해 격리 또는 해산절차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지난 18일 탄핵반대단체 집회에서 '창당행사 형식으로 253개 지역구에서 253번의 집회를 할 수 있다'는 주장과 관련해 "창당대회를 공개된 장소에서 할 수 없다"며 "법적으로도 안된다"고 설명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