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숲도 나뭇잎도 같이 본다" 朴, 검찰조사 대응 분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법조

    "숲도 나뭇잎도 같이 본다" 朴, 검찰조사 대응 분주

    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단이 19일 검찰 조사를 이틀 앞두고 막바지 대응전략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박 전 대통령 측 손범규 변호사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과 변호인단은 예상되는 검찰의 질문을 선별해 이에 대한 답변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유영하 변호사가 삼성동 자택을 직접 방문하고, 그 밖의 변호사들은 전화 통화로 대응 전략을 짜고 있다.

    다만 언론 노출을 원하지 않는 변호인단 일부도 삼성동 자택에 출입하고 있다.

    손 변호사는 “유 변호사가 ‘나뭇잎’까지 볼 수 있도록 자세한 변론을 준비하고, 다른 변호사들이 ‘숲’을 볼 수 있도록 준비하며 상호보완 중”이라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되는 21일에는 ‘수행팀’도 구성될 전망이다.

    몇몇 변호사가 이날 박 전 대통령을 수행하고, 일부는 서울중앙지검에서 미리 대기한다는 것이다.

    또 검찰 조사실에 직접 입회할 변호사는 이날 현장에서 결정할 방침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