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지원 "'정치는 흐른다' 발언 文, 제2의 박근혜 될 것"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박지원 "'정치는 흐른다' 발언 文, 제2의 박근혜 될 것"

    "文에 줄 선 교수·공직자 모두 토사구팽"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18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해 "이런 분이 대통령이 돼 국가를 경영한다면 최순실이 써준 원고를 읽는 제2의 박근혜 대통령이 된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서울시당 상설·특위 발대식에 참석해 "문 전 대표는 탄핵에 대한 발언을 세 번, 네 번을 바꿨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민주당 합동토론회에서 문 전 대표가 탄핵 관련 입장 번복을 지적받자 "정치가 흐르는 것이죠. 상황이 흐르는 것이고…"라고 답한 것을 두고 일관성이 결여됐다고 비판한 것이다.

    박 대표는 또 "문 전 대표는 '중립내각을 구성하고 대통령은 2선 후퇴해야 한다, 박근혜 대통령의 장래를 내가 보장해주겠다'는 말을 했다"며 "말이 되나? 박 전 대통령의 퇴임 이후를 누가 무슨 자격으로 보장해주나"라고 맹공을 가했다.

    이어 "'탄핵해야 한다. 안 되면 혁명적 대청소를 해야 한다, 헌재에서 탄핵이 기각되면 혁명밖에 없다'는 등 21세기에 그런 과격한 발언을 하면 안 된다"며 "그런데 이제 헌재에서 결과가 나오니까 승복하자고 한다"고 질타했다.

    과거 문 전 대표의 탄핵 관련 발언을 조목조목 모아서 비판한 셈이다.

    박 대표는 또 "문 후보에게 폴리페서(정치성향의 교수) 1000명이 줄을 섰다. 고위 공직자들도 줄을 섰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며 "줄을 서신 분들은 대선 이후 한 자리씩 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겠지만 모두 다 토사구팽당할 것"이라고 '매머드급' 캠프 구성도 비난했다.

    이어 "지금은 문 후보의 지지율이 높지만, 4월4일 우리당 후보가 확정될 때 절반 이상만 따라붙으면 본선 40일 동안 열심히 선거운동을 해 국민의당이 반드시 집권한다"고 자신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