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해안서 뛰어볼까'…5월 제주국제관광마라톤축제 개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제주

    '해안서 뛰어볼까'…5월 제주국제관광마라톤축제 개최

    풀코스·하프코스·일반코스·해안도로 워킹코스 4개 종목 구성

    제주국제관광마라톤축제. (사진=제두도관광협회 제공)
    제주의 대표 마라톤대회인 제주도관광협회의 '제주국제 관광마라톤축제'가 오는 5월 제주시 김녕 해안도로 일대에서 펼쳐진다.

    제주도관광협회는 오는 5월21일 세계 각국의 마라톤 애호가와 관광객이 참가한 가운데 김녕성세기해변 등 해안도로 일대에서 제22회 제주국제 관광마라톤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마라톤 축제는 해안 절경을 배경으로 제주바다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코스로 구성돼 해들 거듭할수록 국내외 마라토너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마라톤 코스는 대한육상연맹 공인코스로 지정된 풀코스(42.195㎞)와 하프코스(21.097㎞), 일반코스(10㎞), 해안도로 워킹코스(10㎞) 4개 종목으로 구성돼 있다.

    종목별 남녀종합 5위까지 트로피와 부상이 주어지고, 풀코스와 하프코스 남녀종합 1위는 일본 마라톤대회 참가 기회를 무료 제공한다.

    올해부터는 팀대항전을 대신해 동호회 '최다 참가상'을 운영한다.

    제주국제관광마라톤축제 참가자들. (사진=제주도관광협회 제공)
    도관광협회는 참가자들에게 항공권과 특급호텔 숙박권, 가전제품 등을 경품으로 제공하고, 전복죽을 모든 참가자들에게 무료 제공한다.

    참가자들의 교통 편의를 위해 제주시 종합경기장에서 행사장까지, 서귀포 중앙여중에서 행사장까지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참가자들의 안전을 위해선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구좌종합운동장에서 종달해안도로 입구 전구간의 교통이 통제된다.

    특히 마라톤 전용 홈페이지(www.jejumarathon.com)를 통해 4개 국어로 마라톤축제 정보를 제공하면서 16일까지 중국과 일본, 말레이시아 등 외국인 200여명이 참가신청을 한 상태다.

    김영진 제주도관광협회장은 "의료와 구급, 교통, 레이스 등 마라톤 안전에 역점을 둬 글로벌 수준의 마라톤대회라는 명성을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