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국회(정당)

    새누리당·국민의당에 울려퍼진 '반비어천가'

    정우택 "국민의 자랑" 주승용 "한국을 빛냈다" 우상호 "잠시 쉬시라"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 (사진=자료사진)
    여권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인 가운데 새누리당과 국민의당은 경쟁적으로 반 전 총장에 '러브콜'을 던졌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반 전 총장의 귀국을 환영하면서도 대선에 뛰어들 경우 일전을 피할 수 없다는 경고성 메시지를 보냈다.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지난 10년 동안 세계적 리더로 활동하며 빈곤퇴치와 기후변화, 분쟁해결, 난민문제 등 전지구적 문제 해결에 공헌하신 노력과 헌신을 높이 평가드린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반 전 총장이 보여주신 세계 경험과 능력이 지금 미증유의 국가적 위기를 맞고 있는 대한민국의 발전과 국민의 삶을 위해 소중하게 쓰여지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무엇보다 반 전 총장은 국민의 자랑이자 국가적 자산임을 잊지 말아달라"고 극찬했다.

    이어 "시대적 과제를 외면한 채 우물 안 개구리처럼 권력 투쟁에만 몰두하며 근심거리가 된 3류 대한민국 정치를 닮지 마시고 한국이 낳고 기른 자랑스런 세계적 지도자답게 차원이 다른 정치와 안목을 보여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설 연휴 전까지 특정 정파와 일정 거리를 두고 서민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전해진 반 전 총장에 대해 적극 구애에 나선 모양새다.

    특히 "품격과 수준이 다른 리더십을 보여주길 기대한다"는 언급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등 야권 대선주자들을 견제하며 이들과 차별화된 정권재창출을 새누리당과 함께하자는 제안을 던진 것으로도 풀이된다.

    안철수 전 대표 등 만만찮은 잠재력의 대선주자를 보유한 국민의당도 '반비어천가' 행렬에 동참했다.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 역시 이날 원내정책회의에서 "유엔 사무총장이었던 반 전 총장의 귀국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지난 10년 동안 유엔 사무총장으로 세계평화와 국제협력 위해 헌신하고 한국을 빛낸 반 전 총장에 대해 국민의당 대표로서 감사하다"고 칭송했다.

    중도보수를 표방하는 국민의당 입장에서 대선 직전 반 전 총장과의 최종 연대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는 뜻을 간접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해석된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반면 민주당은 각을 세웠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반 전 총장이 지난 10년간 유엔총장으로서 활동한 것에 대해서는 수고하셨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이제 들어오셔서(귀국해서) 잠시 쉬시기를 바란다"며 대권 행보를 본격화한 것을 꼬집었다.

    우 원내대표는 "대선출마 여부를 검토한다고 하고 어제는 대변인까지 나와서 브리핑하던데, 저는 세계적인 평화지도자로 남아서 존경받는 삶을 사시는 게 더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정쟁에 뛰어들 경우 자칫 이미지마져 실추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진심어린 충고를 드린다. 굳이 정치권에 뛰어들고 특히 민주당과 반대편에 서겠다면 저로서는 상대를 안할 수 없다"며 23만 달러 수수와 동생 및 조카의 뇌물공여 기소 등 최근 불거진 각종 의혹에 대한 검증 공세를 시사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