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속도로 900km 더 늘리고…혼잡구간 절반 줄인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경제 일반

    고속도로 900km 더 늘리고…혼잡구간 절반 줄인다

    국토부 '5개년 계획' 내놓고 2020년까지 5천km 달성 목표

    2020년까지 고속도로가 882km 추가로 늘어나고 300km에 가까운 13개 노선의 신규 건설이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1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부터 2020년까지 5년간 투자계획을 담은 것으로, 23개 신규사업을 포함한 49개 사업에 28조 9천억원을 투입한다는 게 골자다.

    먼저 대도시 주변 혼잡을 완화하기 위해 외곽순환도로와 지하도로, 순환축간 방사도로와 지선도로가 신설된다. 안산-인천간 수도권제2순환, 금천-대덕간 광주순환, 서울-양평간 방사도로 등이 새로 건설될 예정이다.

    김해공항-대동, 칠원-창원, 서평택-매송 등 상습정체구간에 대해선 확장이 추진되고, 김해 신공항과 부산 신항 등 물류거점을 연계하는 도로도 대거 신설된다.

    남북축에 비해 열악한 동서축 보완을 위해 제천-영월, 성주-대구, 공주-청주간 고속도로도 추진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계획으로 2020년까지 고속도로 5천km 시대를 열게 될 것"이라며 "혼잡구간이 49.4% 해소되는 등 85조원 넘는 경제적 파급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5년 기준으로 고속도로 연장은 4193km, 혼잡구간은 1299km였다. 정부는 2020년까지 혼잡구간도 절반 수준인 656km로 줄인다는 방침이다. 자세한 사업 내역은 홈페이지(www.molit.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