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정치 일반

    정유라 전 남편 "장시호가 낙태 권유했다"

    병역 특혜 논란은 부인 "곧 입대할 예정"

    (사진=채널A 보도영상 캡처)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 씨와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던 신주평 씨가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신주평 씨는 5일 채널 A와의 인터뷰에서 "사소한 다툼 끝에 헤어졌고 지난 4월 독일에서 혼자 돌아왔다"며 현재는 정유라 씨와 같이 살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신 씨는 "아는 지인의 소개로 고3때 만났었다"며 연인 관계를 이어가던 중 아이가 생기자 최순실 씨가 자신의 언니인 순득씨와 조카 장시호 씨를 동원해 낙태를 강요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신 씨는 당시에 대해 "저희 부모님이랑 누나랑. 그쪽은 최순실, 최순득, 장시호 그분이나와서 얘기를 몇 번 많이 했다"며 "아기를, 지우자는 얘기 밖엔 없던 걸로 알고있다"고 회상했다.

    결국 신 씨와 정유라 씨는 "저희들 힘으로 낳아서 키우고, 그런 목적에서 다짐서를 쓰게 됐다"며 각서를 쓰고 독일로 넘어갔다가 최근에 돌아왔다고 말했다.

    또한 5일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국정조사'에서 신 씨에 대해 "공익근무요원이 비자를 받아 독일에서 신혼생활을 보냈다는 제보가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 사실이 아니라며 '현역 입영통지서'를 내보였다.

    신주평 씨는 "현역입영 대상이며 한 차례 입영 연기를 했을 뿐"이라며 "조만간 정정당당하게 입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