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재인 "'박 대통령 하야' 민심에 공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문재인 "'박 대통령 하야' 민심에 공감"

    뉴스듣기

    "정치적 해법 불가능하다 판단되면 저도 중대한 결심"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2일 전남 나주학생독립운동기념관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단행한 개각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문재인 전 대표 측 제공)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지금 국민의 압도적 민심은 박근혜 대통령이 즉각 하야하고 퇴진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그 민심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2일 전남 나주학생독립운동기념관을 방문한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이 이날 단행한 개각을 "분노한 민심에 정면으로 도전한 것"이라고 비판하며 이 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정치하는 사람으로서 차선책이라도 정치적 해법을 찾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해 거국중립내각을 제안했지만 이를 박 대통령은 거부했다"고 비난했다.

    특히 문 전 대표는 "앞으로도 정치적 해법을 찾는 게 불가능하다고 판단한다면 저도 중대한 결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문 전 대표는 "(박 대통령 하야를 요구한) 박원순 서울시장 말씀에도 공감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 전 대표는 "대통령 하야는 그 자체로 우리 헌정사에 큰 비극이 된다"며 "그로 인한 국정 혼란이나 공백을 우리가 감당할 수 있을지 걱정이 많이 된다"고 우려했다.

    문 전 대표는 "정치적 해법 모색이 정치인의 도리이지만,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면 저 역시 비상한 결단을 할 수밖에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문 전 대표는 "지금 위기의 본질은 박 대통령에게 진정한 반성이 없다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반성 없이 거짓말로 상황을 모면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지금까지 박 대통령이 저지른 죄보다 거짓말로 진실을 은폐하려는 죄가 더 크다"며 "사태를 수습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또다시 놓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