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화물연대 총파업, 전북도 운송거부…물류 영향 크지 않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화물연대 총파업, 전북도 운송거부…물류 영향 크지 않아

    뉴스듣기

    화물연대가 정부의 화물 운송시장 정책에 반발하며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전북지역에는 파업에 여파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10일 전라북도에 따르면 이번 총파업에 동참해 운송거부를 한 화물연대 전북지역 조합원은 전체 1200여 명 중 100여 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전북지역 5t이상 화물차가 만여 대, 5t미만이 5천여 대에 이르는 점에 비춰보면 운송거부 동참 조합원이 많지 않은 수준이다.

    실제 이번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 물류난을 호소하는 기업체는 아직 없다는 게 전북도의 설명이다.

    화물연대는 정부가 지난 8월 내놓은 '화물운송시장 발전방안' 폐기를 주장하며 이번 파업에 나섰다. 이 방안은 정부가 그동안 시장 상황에 맞춰 조절해 온 화물차 신규허가 수급조절제를 폐지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북지부 관계자는 "이번 총파업에는 화물연대 조합원 뿐 아니라 생계에 위협을 느낀 비조합원들도 다수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