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일반

    서청원 "청와대 정말 정치할 줄 모른다"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친박연대 서청원 공동대표는 1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치는 타이밍이 중요한데 청와대와 내각 교체도 너무 끌어서 민심이반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서청원 대표는 "조속한 인적쇄신을 통해 대전환의 기회를 삼지 않으면 촛불시위와 화물연대 파업 등의 총체적 난국을 해소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서 대표는 또 "지금의 난국은 보수들이 뭉치지 않아 생기는 것이 아니라 집권여당과 대통령이 민심을 읽지 못하고 독선 독주하기 때문"이라며 보수대연합에 반대 입장을 밝히고 "청와대에는 정말 정치할 줄 모르는 사람들만 모였다"고 혹평했다.

    이어서 대표는 "이제 모든 노출된 문제를 국회에서 해결해야 한다"며 "여당도 모든 정치력을 발휘하고 야당도 당리당략을 떠나 개원하도록 방향을 틀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엄호성 최고위원은 브리핑을 통해 "한나라당 최고위원 출마자 중 박희태 전 의원과 정몽준 의원을 빼면 거의 재선급인데 이들이 엄중한 시국을 수습할 만한 경륜과 자질이 있는지 굉장히 걱정스럽다는 얘기가 오갔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