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책/학술

    빅뱅 이론의 허상을 허물다

    뉴스듣기

    신간 <빅뱅과 5차원 우주 창조론>

    19세기 이전까지 지배적이었던 정적 우주론은 허블의 우주 망원경으로 관측된 적색편이 등의 과학적 사실과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으로 동적 우주론, 즉 팽창 우주론으로 급격히 기울었다.

    팽창 우주론은 우주가 하나의 원초 물질에서 대폭발을 일으켰을 것이라는 빅뱅 이론과 이를 증명하기 위한 많은 과학자들의 노력으로 우주배경복사가 발견되면서 정적 우주론을 대체했다. 사람들은 급기야 우주의 기원을 빅뱅 이론에서 찾기 시작하였다. 이후 사람들은 빅뱅 이론이 별과 은하 등의 우주 형성과 구조, 행성의 탄생과 생명 진화를 가장 잘 설명할 수 있다고 믿게 되었다.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의 저자 권진혁은 이처럼 천동설과 지동설의 갈등, 정적 우주론과 동적 우주론을 거쳐 빅뱅 이론이 탄생하기까지의 우주 기원론을 재미있는 과학사와 함께 친절하게 설명한다.

    하지만 저자는 빅뱅 이론으로는 도저히 설명할 수 없는 우주 창조의 증거들을 조목조목 밝히며 빅뱅 이론 또한 가설일 수밖에 없다고 단언한다.

    먼저, 대폭발로 우주가 팽창한다면 그 속도는 점점 느려져야만 한다. 하지만 수십억 광년 떨어진 은하의 후퇴 속도를 측정한 펄미터에 의해 우주의 팽창 속도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는 것이 증명되었다. 그렇다면 우주의 팽창을 가속시키는 에너지(암흑 에너지)를 찾아야 하는데, 아직까지 그 정체를 알 수 없고 다만 존재할 것이라는 믿음만을 가지고 있다. 또한 우주의 서로 멀리 떨어진 지역들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서로 어떠한 물질적 교류도 없어야 하지만 측정 결과 우주의 멀리 떨어진 지역들이 서로 많이 상호작용을 하고 있다는 우주 지평선 문제도 빅뱅 이론으로는 설명할 수 없다. 1969년 로버트 디케는 만약 우주가 수백억 년이나 오래되었다면 빅뱅이 시작할 때의 우주 전체 물질의 밀도가 임계밀도보다 극히 조금만 달라도 현재의 우주는 존재할 수 없다는 사실을 발견하였다. 즉, 우주 전체의 물질 밀도는 임계밀도와 10의 62제곱 분의 1만큼이나 정밀한 오차의 범위 내에서 일치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이처럼 상상을 초월할 정도의 정밀한 초기 조건을 가진 상태에서 빅뱅이 발생할 수 있을까 하는 우주 편평도 문제 역시 빅뱅 이론가들까지도 머리를 갸웃거리게 하고 있다.

    저자는 그밖에 은하의 회전 문제, 초기 은하 형성 문제, 은하 동물원 문제, 우주의 대규모 구조 문제 등을 과학적인 사실에 비추어 빅뱅 이론의 허상을 허물고 있다.

    스티븐 호킹의 '위대한 설계'의 허실을 꿰뚫다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은 믈로디노프와 함께 2010년 <위대한 설계>라는 책을 발간하여 전 세계적인 화제를 일으켰다. 호킹은 이 책에서 중력만 있으면 순전히 자연법칙에 의해서 오늘날의 우주가 출현할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그가 말한 자연법칙이란 바로 다중 우주론으로, 그 자신도 우주는 생명체가 존재하기에 너무 정교하고 미세하게 조정되고 설계되어 있어서 단 한 번의 빅뱅으로는 도저히 오늘날과 같이 생명체가 살 수 있는 우주가 나올 가능성이 없다는 것을 인정한 셈이다.

    저자는 이러한 말이 역설적으로 우주가 존재하기 위해서는 신이 있어야 한다는 의미이며, 호킹이 신의 창조를 버리고 다중 우주론으로 도망갔다고 하면서 그가 주장한 우주론의 근본적인 오류를 조목조목 지적하며 비판하고 있다.

    첫째, 호킹은 철학이 죽었다고 선언하고 나서 앞으로 우주의 기원에 대한 인간의 질문은 물리학만이 대답할 수 있다고 했지만, 그 후 그가 전개한 논리는 과학적이 아니라 철저히 철학적이라는 것이다. 그가 책의 서두에 제기한 8가지 질문 가운데 7가지는 과학적이 아니라 철학적으로 사고하고 있다는 것이다. 둘째, 호킹은 우주의 기원에 대해서 하나님 대 자연법칙이라는 논리 구조를 가지고 자연법칙만 있으면 충분하다고 했는데, 이것은 많은 자연주의자들이 자주 빠지는 범주의 오류에 해당한다고 했다. 자연법칙은 철저하게 후행적으로 먼저 존재하는 물질 사이에 발생하는 자연현상을 인간이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마치 회계를 통하여 금융 거래를 기록하고 알기 쉽도록 정리하듯이, 자연법칙은 먼저 존재하는 자연현상을 나중에 설명하는 것이다. 즉, 회계만으로는 은행 구좌에 돈이 생기게 할 수 없듯이, 자연법칙만으로는 티끌 하나도 저절로 생기게 할 수 없다는 것이다. 셋째, 과학과 세계관을 혼동하고 있다고 단언한다. 실험실에서 오랜 기간 검중되어 온 과학 이론조차도 조건과 상황이 바뀌면 수정되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300년 가까이 빈틈없이 정확하게 적용되어 오던 뉴턴의 고전물리학도 빛과 같이 빠른 속도로 접근하거나 원자와 같이 극미의 세계에서는 전혀 작동하지 못하듯이 말이다. 수백 년의 시간을 거치면서 잘 검증된 의견 차이가 현존하고, 과학적으로 검증하는 것이 원리적으로 불가능한데다가 10의 500제곱 개나 되는 우주를 상상하는 호킹의 다중 우주론이야말로 과학이라기보다는 어느 과학자가 꿈꾸는 하나의 세계관이라고 할 수 있다.

    이처럼 저자는 호킹의 <위대한 설계>의 여러 오류를 지적하면서, 오늘날 우리가 관측할 수 있는 놀랍고 정교한 우주를 창조할 능력을 가진 창조주 하나님은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호킹의 다중 우주도 창조할 수 있다고 믿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고 질타한다.

    새롭게 쓴 '창조론적 우주 기원론'

    최근 과학자들은 우연으로 보기에는 거의 불가능할 정도로 우주의 존재 그 자체가 매우 특이하다는 사실을 발견하였다. 빛의 속도나 전자의 질량과 같은 물리 상수들을 조사해 본 결과 물리학자들은 우주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정밀하게 조정되어 있다는 것을 발견한 것이다. 예를 들어, 원자를 구성하는 전자와 양성자의 질량 비율은 기본적으로 1,837배인데, 만약 이 값에서 10의 37제곱 분의 1만큼만 차이가 나도 우주는 존재가 불가능해진다. 또한 우주의 4가지 근본적인 힘 가운데 전자기력과 중력의 비가 10의 40제곱 분의 1만큼만 차이가 나도 생명체가 존재할 수 없게 된다. 그리고 빅뱅 초기에 물질의 밀도 불균일성은 10만 분의 1 정도인데, 만약 이 값이 조금만 작으면 우주는 별과 행성과 생명체가 없는 가스로만 존재하게 될 것이고, 만약 조금만 더 크면 우주는 거대한 블랙홀로만 가득 차 있을 것이다. 저자는 그밖에 태양의 최적의 질량과 위치, 육지와 바다의 비율, 지구 직경의 크기, 지구와 태양의 거리 등 헤아릴 수 없이 정밀하게 조정된 창조의 증거들을 제시하면서 '펼쳐진 우주 창조론'의 관점에서 우주 기원을 설명한다.

    '펼쳐진 우주 창조론'은 아직 현대 과학이 발견하지 못한 5차원에서 창조된 씨앗우주가 시공 4차원의 낮은 차원으로 펼쳐지는 과정 속에 창조의 비밀이 숨어 있다고 본다. 공간과 시간과 물질을 포함하는 시공 4차원 우주 그 자체가 창조되기 때문에 시공 5차원의 씨앗우주가 시공 4차원 세계로 펼쳐지는 창조의 순간에는 수억 광년 떨어진 별들과 은하들, 그리고 빛의 속도로 달리고 있는 우주에 충만한 빛들도 모두 동시에 나타난다. 그 빛들은 이미 씨앗우주 속에서 각자 별과 은하의 정보를 정확하게 지니고 있는 상태이므로 별이나 은하의 정보를 그대로 간직할 수밖에 없고 우리가 그 빛을 관측하여 연구한 결과들은 과학적으로 정확할 수밖에 없다. 빅뱅 이론의 난제인 우주 지평선 문제가 매우 자연스럽게 해결되는 순간이다.

    '펼쳐진 우주 창조론'은 성경의 연대를 지지하는 '젊은 연대'와 빅뱅 이론의 우주 연대를 지지하는 '오래된 연대'의 갈등도 해결한다. 우주의 창조 나이, 즉 실제 나이와 천문학적으로 관측되는 겉보기 나이는 크게 다를 수 있다. 상대적으로 최근에 우주가 창조되었다고 하더라도 창조의 과정을 통해서 공간과 시간의 펼침 효과 때문에 창조 직후의 우주 나이는 매우 오래된 것처럼 보일 수 있다. 이 겉보기 나이는 우주의 기능적 나이이며, 우주가 마치 오래 기간을 거쳐 오늘의 상태에 이른 것처럼 보인다. 씨앗우주가 펼쳐지는 과정 속에는 공간의 펼침과 시간의 펼침이 동시에 일어났을 것이므로 상대적으로 젊은 우주가 수백억 년의 오래된 우주로 보일 수 있다. 만약 하나님이 상대적으로 최근에 우주를 창조하였다면 우주의 창조 나이 또는 실제 나이는 훨씬 젊을 수 있다. 실제로 토성의 고리, 달의 후퇴, 토성의 작은 위성 엔셀라두스 등의 증거들이 다수 발견되고 있다. 마치 아담이 창조 직후부터 완전한 성년으로서의 기능을 수행하듯이 우주도 오늘날 관측되는 것과 같이 동일하게 완전한 상태로 창조되어 오래된 우주가 되었으며, 하루 만에 아담이 완전한 성인으로 창조되었듯이 그때의 우주는 젊은 우주가 되었다는 것이다.
    <빅뱅과 5차원 우주 창조론>은 이처럼 빅뱅 이론의 허실을 정확하게 지적하고, 오래된 연대와 젊은 연대를 잘 조화시키는 ‘펼쳐진 우주 창조론’의 관점으로 새롭고 체계적으로 쓴 최초의 창조론적 우주 기원론이다.

    권진혁 지음/일용할양식/272쪽/12,000원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