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일반

    "소방관 아저씨 감사해요" 온정 이어져

    연말에 부산지역 시민들이 소방공무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 119 안전센터에 현금과 커피 등을 전달해 훈훈하게 하고 있다.
    부산지역에서 시민들이 소방공무원에게 고마운 마음을 담아 현금과 커피 등을 전달해 훈훈하게 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오전 11시쯤, 기장소방서 기장 119안전센터에 택배가 하나 도착했다.

    택배상자에는 구조장갑 5켤레와 소방대원 응원단 중 1인이라는 기부자가 작성한 편지 1통이 들어 있었다.

    기부자는 온라인 커뮤니티(SLR.CO.KR)에서 주최했던 사진공모전에서 우승해 얻은 상금으로 어떻게 써야 가치 있게 쓸까 고민하던 중 사람의 목숨을 살리는 소방대원들이 구조활동 중 사용할 장갑을 지원하는 것이 의미있다고 생각하고, 자신의 고향이며 부모님께서 살고 계신 기장119안전센터에 구조장갑을 구매해 기증했다고 전했다.

    또 지난해 12월 31일 오후 7시쯤, 중부소방서 중앙 119안전센터에 한 30대 후반 남성이 방문했다.

    그는 "동네 주민인데요, 고생하시는데 커피드세요"라고 하며 커피와 현금(226,300원)이 담긴 비밀봉투를 출입구 의자에 두고 급히 사무실을 떠났다.

    비밀봉투 안 메모에는 "모은 돈이 너무 적어 부끄럽습니다... 그래도 장갑 사는데 보태주세요. 한 해 동안 수고 많으셨습니다" 라고 적혀있었다.

    같은날 오후 11시 30분쯤, 익명의 50대 여성이 "늘 소방관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고 있다"며 금정소방서 부곡119안전센터로 맥도날드 햄버거 50세트를 보냈다.

    야간 근무 중 뜻밖의 선물을 받은 직원들은 "우리 소방을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기쁘다"며 시민 안전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