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방/외교

    '21개 기술' 이전승인…KFX 사업 연내 착수

    美정부 이달 1일 EL 승인, 록히드마틴과 실무 협의 지속

    KF-X (사진=KAI 제공)
    한국형전투기(KFX) 사업 관련 21개 기술에 대한 미국 정부의 수출승인(EL)이 이뤄졌다. 이에 따라 정부는 연내 KFX 사업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방위사업청은 9일 “우리 측은 미국 측으로부터 큰 틀에서 21개 항목에 대해 기술이전을 받기로 했다”고 미국과의 기술이전 협상 결과를 밝혔다.

    방사청은 지난 1~3일 박신규 사업관리본부장을 단장으로 하고, 국방부·외교부 관련자를 포함하는 정부대표단을 미국 워싱턴에 파견해 미국 록히드마틴 등과 관련 협의를 벌였다. 이보다 앞서 지난달에는 서울에서 협상이 진행된 바 있다.

    미국 정부는 우리 측이 요구한 21개 기술에 대해 현지시간으로 11월 30일, 우리 시간으로 12월1일에 EL 승인을 했다. “11월 중 EL이 이뤄질 것”이라던 당초 방사청의 예상은 하루 차이로 틀린 셈이다.

    미국 정부는 우리 대표단에 “KFX 사업에 대해 가능한 한 최대한도(maximum extent possible)로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측이 받기로 한 기술은 헬멧 시현장치(HMD) 통합기술, 항공전자시스템 운용프로그램(OFP) 설계기술, 공중급유장치 통제설계기술 등이다.

    F-35 전투기 판매에 따른 절충교역 당사자인 록히드마틴 측은 미 정부의 EL을 근거로 우리 측과 기술이전을 위한 수십장 분량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MOU에는 21가지 기술의 세부항목에 대한 이전 방식과 시기 등이 기록됐다. 다만 시제기 시험평가기술 등 시급하지 않은 세부기술의 이전은 추후 지속적인 협의가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사청은 내년 1월 중 록히드마틴 측과 세부 기술이전 관련 협상을 다시 할 계획이다.

    방사청은 “일부 기술적으로 구체화가 필요한 세부 내용에 대해서는 사업 추진 중에 추가협의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사업 진행단계에 따라 특정 기술의 필요성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이전 관련 협의는 계속된다”며 “과거 T-50 고등훈련기 개발 때는 기술이전과 관련해 11차례 MOU 개정이 이뤄진 바 있다”고 설명했다.

    방사청은 이번 협상 결과를 바탕으로 연내에 우선협상대상자인 한국항공우주(KAI)와 정식 계약을 체결하는 등 본사업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방사청은 “정부는 이번 결과를 반영해 사업 착수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21개 기술에 대한 EL 승인으로 연내 사업 착수를 위한 조건이 갖춰졌다. 세부항목은 사업을 진행하면서 확보하게 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