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봉준호 감독 "신작 '옥자'…무서운 괴수 전혀 아니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영화

    봉준호 감독 "신작 '옥자'…무서운 괴수 전혀 아니다"

    "사연 많은 동물 옥자와 산골 소녀 둘러싼 미친 듯한 세상이 더 괴물 같다"

    봉준호 감독(자료사진/노컷뉴스)
    괴수 영화로 알려지면서 온갖 추측을 낳았던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에 대해 봉 감독이 직접 입을 열었다.

    봉 감독은 지난 10일 옥자의 제작사 옥자SPC를 통해 "이 영화는 옥자라는 이름의 사연 많은 동물과 어느 산골 소녀의 뜨거운 우정에 관한 이야기"라고 전했다.

    그는 "영화 속 옥자라는 동물은 무서운 괴수가 전혀 아니다. 덩치만 클 뿐 착하고 순한 동물"이라며 그간 괴수로만 알려진 옥자의 실체를 밝혔다.

    특히 "오히려 옥자와 소녀를 둘러싼 미친 듯한 세상이 더 괴물 같다고 생각된다"며 "그런 거친 세상의 한복판을 통과하는 옥자라는 동물과 소녀, 그 둘의 기이한 여정과 모험을 독창적으로 그려내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날 봉 감독은 옥자에 미국 넷플릭스(Netflix)사가 투자사로, 중견 제작사 플랜 B 엔터테인먼트(Plan B Entertainment)가 공동 제작사로 합류한 소식도 전했다.

    그는 "신작 옥자를 만들기 위해 두 가지가 필요했는데, 전작 '설국열차'보다 더 큰 예산과 완벽한 창작의 자유"라며"동시에 얻기 힘든 이 두 가지를 넷플릭스가 제공했다"고 전했다.

    이어 "감독으로서 진정 환상적인 기회"라며 "플랜 B는 '노예 12년' '월드워 Z'와 같은 과감하고 도전적인 작품을 만들어 온 이들이기에, 옥자에도 플랜 B 특유의 저돌적인 에너지가 뒤섞이길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내년 초 한국 진출을 공식 선언해 화제가 된 넷플릭스는 전 세계 6900만 명의 가입자를 가진 VOD 스트리밍 서비스 1위 업체다.

    넷플릭스는 기존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들과 달리 아프리카 내전의 소년병을 소재로 한 캐리 후쿠나가 감독의 '비스트 오브 노 네이션'를 비롯해 '와호장룡2' '브래드 피트 주연의 '워 머신' 등 신선하고 독창적인 영화들에 투자해 왔다.

    데이빗 핀처 감독, 케빈 스페이시 주연의 '하우스 오브 카드'를 자체 제작해 시즌 전 분량을 동시에 공개하는 새로운 개념의 서비스 방식으로 드라마 시장에 파란을 일으켰다.

    공동제작사로 합류한 플랜 B 엔터테인먼트는 '디파티드' '트리 오브 라이프' '셀마' 등의 영화에 공동제작사로 참여한 것을 비롯해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한 '노예 12년'과 전 세계 박스오피스를 강타한 '월드워 Z' '킥 애스' 등의 영화를 제작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