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통일/북한

    北 양강도 폭우, 6월 한달 17명 사망

    뉴스듣기

    "백두선군청년돌격대 30여명 행방불명, 큰물 피해나 도주"

    비내리는 양강도 혜산시 전경(사진=안윤석 대기자)
    북한 양강도 혜산시에서 지난달 폭우로 17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내부소식통들은 6월 한 달 동안 함경남도 함흥시 이북 지역과 평안북도 고원, 양덕 일대에 많은 폭우가 쏟아졌으며, 일부 지역에는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다.

    양강도 혜산시에는 지난 달 14일에 내린 폭우로 검산동 왕덕골의 물이 범람하면서 많은 밭이 침수됐고, 6월 17일 오후 4시쯤에는 우박과 함께 쏟아진 폭우로 혜산시 춘동천의 다리가 떠내려가면서 6명의 주민들이 목숨을 잃었다고 말했다.

    지난 달 22일까지 계속된 폭우로 연봉2동에서는 살림집 한 채가 무너져 한 가족 5명이 모두 숨졌고 혜산시 위연지구 연흥1동에서 살림집 십 여 채가 파괴되고 어린이와 노부부를 비롯해 6명의 주민들이 숨지는 등 모두 17명의 인명피해가 났다고 설명했다.

    소식통들은 "6월 중순부터 북부 산간지대에 우박을 동반한 소나기가 매일 같이 쏟아져 농작물의 손실도 많았다"면서 혜산시의 경우 주민들이 산의 나무를 모두 베어내고 뙈기밭을 만들어 조금만 비가와도 큰물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양강도의 한 철도부문 관계자는"백두산관광철도의 혜산시 위연역부터 보천군 가림역까지 공사를 맡은 '백두선군청년돌격대' 3여단에서 6월 중순부터 지금까지 모두 30여명의 행방불명자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여단지휘부에서는 행불된 돌격대원들이 집으로 도주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이들이 큰물을 피하지 못해 사고를 당하거나 압록강을 건너 중국으로 도주했을 가능성도 높다"고 전했다.

    .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