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강원

    역도스타의 '안타까운 마지막 길'

    뉴스듣기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김병찬 선수, 생활고 속 사망

    1990년 베이징 아시안게임 금메달, 1991년 세계역도선수권대회 은메달과 동메달을 차지하며 역도계에 화려하게 등장했던 김병찬 선수(사진).

    그후 15년, 김 선수는 마흔 여섯살 나이에 춘천시 한 임대 아파트에서 홀로 돌아올 수 없는 길을 떠났다.

    춘천경찰서는 지난 26일 오후 7시 20분쯤 김 선수가 숨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발견 당시 김 선수는 천장을 바라보며 누운 채 숨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인은 위장출혈로 알려지고 있다.

    김 선수의 불행은 1996년 소형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넘어져 머리를 다치고 하반신까지 마비되면서부터 시작됐다. 거동이 불편한데다 마땅한 직업이 없었던 김 선수의 유일한 소득은 매달 지급되는 메달리스트 연금 52만 5천원이 전부.

    2013년 자신을 돌보던 어머니마저 세상을 떠나면서 김 선수의 삶은 더 궁핍해졌다.

    함께 운동을 했던 동료들과 이웃 주민들은 "한 때 나라를 빛냈던 금메달리스트가 혼자 어렵게 생활하다 쓸쓸하게 죽음을 맞이했다는 것이 너무 안타깝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김병찬 선수의 시신은 30일 화장돼 춘천안식원에 안치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