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메르스 사망 병원 인근 유치원6·초등학교1 휴원·휴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메르스 사망 병원 인근 유치원6·초등학교1 휴원·휴교

    뉴스듣기

    지난 1일 중동호흡기중후군(메르스)으로 인한 첫 사망자(50대 여성)가 나온 경기도내 A병원 인근 유치원 6곳과 초등학교 1곳에 휴원·휴교령이 내려졌다.

    질병관리본부도 A병원의 직간접 접촉자들을 직접 관리하는 등 메르스 감염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2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일 메르스 의심환자가 숨진 A병원 인근 사립유치원 6곳이 2일부터 5일까지 휴원했다.

    피해 초소화를 위해 맞벌이 부부 자녀를 위한 종일반은 정상 운영 중이다.

    하지만 이 지역 유치원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한 유치원 종일반은 평소의 3분의 1에 불과한 원아들만 등원했다.

    나머지 유치원도 5곳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이와 관련 한 유치원 관계자는 "불안감 때문에 엄마들이 중간에 데리고 가고 있다"며 "맞벌이 가정의 경우에도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아이들을 속속 집으로 데려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이 지역 초등학교 1곳은 오늘 오전 긴급히 재량 휴교에 들어갔고 1곳을 휴교를 검토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도 전날 이 지역 사립 유치원과 초등학교 등에 공문을 보내 재량 휴원과 휴교를 권고한 상태다.

    경기도내 일부 초등학교들도 메르스 관련 소식을 전하며 "외부인 접촉을 자제해달라"는 취지의 문자를 학부모들에게 전송하는 등 선제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도 메르스 확산을 막기 위해 A병원에 역학조사관을 상주시켜 놓고 직간접 접촉자들의 이송과 자가격리 등을 일일이 통제하고 있다.

    한편, 경기도교육청은 이날 메르스와 관련해 일선학교에 공문을 보내 38℃ 이상 발열 등 예후 발생시 학교장 재량에 따라 해당 학생에 대해 등교 중지를 안내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