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연예 방송

    이민호, 김은숙 작가 작품으로 안방극장 복귀

    • 2013-03-29 09:26

    하반기 방송되는 SBS '상속자들' 남자주인공으로 낙점

    배우 이민호가 안방극장으로 복귀한다. 김은숙 작가가 준비 중인 SBS 하반기 새 드라마 '왕관을 쓰려는자, 그 무게를 견뎌라-상속자들(가제/이하 상속자들)을 차기작으로 결정한 것.

    20부작 '상속자들'은 '로코의 귀재' 김은숙 작가와 '흥행의 보증수표' 이민호까지 화려한 제작진과 배우의 만남으로 방송가와 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동안 이민호는 '꽃보다 남자', '개인의 취향','시티헌터', '신의' 등에 출연하며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톱스타로 자리를 굳혔고, 김은숙 작가는 '시크릿 가든', '신사의 품격', '파리의 연인', '온에어' 등 쓰는 작품마다 화제를 모으며 '시청률 제조기'로 입지를 다졌다.

    연출을 맡은 강신효 PD는 '타짜', '마이더스'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주며 신뢰받는 감독으로 정평이 나 있다.

    이민호는 소속사를 통해 "평소에 김 작가님의 작품을 시청하면서 꼭 함께하고 싶었는데 이번에 뜻을 이뤘다"며 "존경하는 작가, 감독님과 함께해 매우 의미 있는 작업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은숙 작가 역시 이민호에 대한 호감과 함께 꾸준한 관심을 가져왔다. 김 작가는 이번 작품에서 이민호에게 꼭 맞는 '맞춤 캐릭터'를 입혀주기 위해 집필에 전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사 화엔담픽쳐스는 "남자 주인공 이민호의 출연을 확정했고, 현재 여자주인공의 캐스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