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국회(정당)

    안철수, 문재인 후보 성원해달라 했지만…(2보)

    이기사 어땠어요?

    최고 최고

    놀람 놀람

    황당 황당

    통쾌 통쾌

    슬픔 슬픔

    분노 분노

    페이스북 0

    트위터 0

    밴드 0

    ㅁㄴㅇ
    안철수 전 무소속 대선후보가 3일 지지자들에게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의 성원을 당부했다.

    안 전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공평동 공평빌딩 사무실에서 열린 진심캠프 해단식에서 "지난 11월 23일 사퇴기자회견 때 '정권교체를 위해 백의종군 하겠다. 이제 단일 후보인 문재인 후보를 성원해달라'고 말씀드렸다"면서 "저와 함께 새정치와 정권교체의 희망을 만들어오신 지지자 여러분들께서 이제 큰 마음으로 제 뜻을 받아주실 것을 믿는다"고 말했다.

    지지자들에게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를 지원해줄 것을 다시 한 번 호소한 것이다.

    하지만 곧바로 안 전 후보는 이번 대선에 대한 우려를 감추지 않았다.

    그는 "저는 더이상 대선후보가 아니지만 국민적 우려를 담아 한말씀드리고자 한다"며 "지금 대선은 거꾸로 가고 있다. 국민 여망과는 정반대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새정치를 바라는 시대정신은 보이지 않고 과거에 집착하고 싸우고 있다. 대한민국 대통령을 선출하는 선거에서 흑색선전, 이전투구, 인신공격이 난무한다"면서 "대립적인 정치와 일방적인 국정이 반복된다면 새로운 미래는 기대할 수 없다"고 여야 선거행태를 비판했다.

    안 전 후보는 "저는 이번 선거가 국민을 편가르지 않고 통합하는 선거, 국민들에게 정치혁신 정치개혁의 희망을 주는 선거, 닥쳐올 경제위기에 대비하고 사회대통합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선거가 돼야한다고 간곡하게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캠프 관계자들과 자원봉사자들 1천여명이 자리한 가운데 안 전 후보는 "진심캠프는 해단하지만 지나간 나날을 감사하며 살아도 모자랄 것임을 이미 저는 절감하고 있다"며 "지난 66일 여러분이 안철수였다"고 감사함을 표했다.

    많이 본 기사



    갑작스러운 후보직 사퇴에 대해 "미리 설명드리지 못하고 상의드리지 못해 참으로 죄송하다. 용서를 구한다"며 "그러나 제 모든 것을 걸고 단일화를 이루겠다는 국민들께 드리는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임을 이해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BestNocut_R]

    마지막으로 안 전 후보는 "오늘의 헤어짐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다. 국민이 만들어주고 여러분이 닦아주신 새로운 정치의 길에 저 안철수는 저 자신을 더욱 단련해 함께 할 것이다"고 다짐하며 새로운 정치 행보를 예고했다.



    [YouTube 영상보기] [무료 구독하기] [nocutV 바로가기] [Podcast 다운로드]

    멀티미디어 채널

    노컷V
    노컷TV
    세바시,15분

    오늘의 뉴스박스


    섹션별 뉴스 및 광고

    인기 키워드뉴스

    오늘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연예
    스포츠
    더보기

    en

    연예
    스포츠

    핫이슈

    더보기

    테마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이벤트



    기사담기

    뉴스진을 발행하기 위해 해당기사를 뉴스진 기사 보관함에 추가합니다.

    • 기사 링크
    • 기사 제목
    • 이미지

      이미지가 없습니다.

    기사 담기 담기 취소 닫기

    기사담기

    기사가 등록되었습니다. 지금 내 기사 보관함으로 가서 확인하시겠습니까?

    확인 취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