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성주 "연대, 황상민 징계위 회부 약속"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김성주 "연대, 황상민 징계위 회부 약속"

    뉴스듣기

    - 생식기 발언, 입에 담지 못할 말
    - 심리학교수, 자기 심리부터 살펴야
    - 黃과 토론? "시간 낭비라고 생각"
    - 朴 첫 여성대통령 되면 정치 혁명


    ■ 방송 : FM 98.1 (07:0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새누리당 김성주 공동선대위원장

    요사이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역설하는 것이 이른바 여성 대통령론, 여성리더십이죠. 그런데 연세대 황상민 교수가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박근혜 후보는 생식기만 여성이지, 여성으로서의 역할은 한 게 없다' 이런 요지의 발언을 한 것이 보도가 되면서 지금 그 파장이 상당합니다. 급기야 새누리당 김성주 공동선대위원장은 황상민 교수의 교수직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는데요.

    오늘 두 사람 모두 연결해서 입장을 직접 듣고 있는데요. 먼저 연세대 심리학과 황상민 교수부터 만나보셨구요. 이번에는 김성주 공동선대위원장 연결합니다.

    김성주
    ◇ 김현정> 앞에 황상민 교수의 입장 들으셨죠?

    ◆ 김성주> (웃음) 들을수록 정말 한심한 작태라고 느껴지네요.

    ◇ 김현정> 어떤 면에서 그렇게 한심하다는 생각이 드셨습니까?

    ◆ 김성주> 우선은 제가 박근혜 후보를 '신격화 한다. 여왕으로 모신다' 이런 너무나.. 한마디로 입만 살아서 교수를 하나 하는 생각까지 들 정도로 놀랍고요. 감히 그건 후보에 대한 이야기를 넘어서 한 여성에게.. 만약 앞에 어떤 학생에게 그런 얘기를 했다 해도 성희롱 사건으로 학교가 쉽게 지나갈 수 없는 이야기인데요. 그거를 하나의 공영방송에 나와서, 유수의 대학 교수라는 입장에서 여성을 넘어 한 당의 대표에게..

    만약 같은, 비슷한 단어를 예를 들어서 안쪽이든 문쪽이 어떻게 생겼기 때문에 남성이 어떻고, 뭐가 어떻고 했으면 그쪽에서 가만히 있었겠습니까? 이거는 상식에 어긋나는, 그리고 정말 학자로서 생각도 못한 그런 말들을 해서 그걸로 방송을 이끌어간다는 게 참.. 정말 심히 우려됩니다. 우리 국민들, 또 학생들을 어떻게 오도할 것인가에 대해서.

    ◇ 김현정> 일단 그 방송의 전체 영상은 보셨어요?

    ◆ 김성주> 네, 다 봤습니다.

    ◇ 김현정> 황 교수는 '보고나면 아마 그 진의가 이해가 될 것이다' 이렇게 얘기를 하는데요?

    ◆ 김성주> 어떻게 보느냐의 나름이겠죠. 그렇지만 우리가 헌정 사상 첫 여성 대통령이라는 이야기가 나가자마자 벌써 야권에서는 생물학적이니 그런 이야기를 하고 나가서, 어디서 사주를 받았는지는 모르지만 심지어 입에 담지 못할 이야기까지. 그것을 하나의 방송에 나와서 교수가 인기 걸고 돈을 번다면 우선 저는 정말 제 모교가 수치스럽고요. 그리고 바로 그 모교에서는 신입생의 반의 여성을, 또 우수한 졸업생을 반 이상을 배출하면서 사회의 여성 리더를 키워야 되는 입장에서 그런 작태를 한 교수가 앉아 있다는 자체가 저는 참을 수가 없는 일입니다.

    ◇ 김현정> 그런데 황 교수는 '여성 전체를 비하하거나 그런 것이 아니라 생식기만 여성이라는 발언은 즉, 생물학적 차이, 역할의 차이를 얘기할 때 대표적인 것으로 생식기 얘기를 한 것이다' 이렇게 반론을 하는데요?

    ◆ 김성주> 일단은 제가 '교수로서 말만 살아 있는 작태'라고 이야기했죠? 그러니까 해야 할 말과 하지 말아야 할 말을 구별 못하는 작태입니다.




    [YouTube 영상보기] [무료 구독하기] [nocutV 바로가기] [Podcast 다운로드]


    ◇ 김현정> 학술적인 용어로 받아들이기는 힘들다는 말씀이시군요?

    ◆ 김성주> 지금 아나운서분께 그런 말 했다면 가만히 안 뒀겠죠.

    ◇ 김현정> 저는 PD인데요(웃음)...여하튼 제 입장을 말 할 상황은 아닌 것 같구요. 황교수는 또 이런 말씀도 하세요. '김성주 위원장이 나는 영계가 좋다, 이런 발언을 한 적이 있지 않느냐?'

    ◆ 김성주> 거기에 대해서 제가 분명히 다시 이야기를 했는데요. 우리 당내에 2030들의 혈기를 북돋아줘야겠다 싶어서, 제가 "40대 이하 2030만 모여라. 샌드위치 런치데이트 하자. 모이라" 했더니 우리 팀장들이 "저희 40대 초반도 꼭 끼워주십시오." 제가 그랬어요. "야, 맞아. 요새 100세를 사니까 나도 항상 내 자신을 영계라 그래. 우리 영한 마인드, 그러니까 젊은 마음을 가진 분들은 다 모여서 영계모임으로" 모인 거예요.

    저는 내부에서 그런 말을 그렇게 밖으로 유포하리라고는 상상을 못했어요. 정말 좋은 의도로 우리 당내에도 2030, 여기 좀 나이 드신 분이 많잖아요. 용기를 북돋아주고자 했고요. 마지막 우리 그룹포토, 같이 사진을 찍는데 저한테 약간 수줍어서 전체가 다 사진이 안 들어오길래 "빨리 우리 같이 찍고 가자, 바쁘니까. 그래, 나 영계 좋아. 걱정하지 마, 나도 영계야" 했는데. 다른 앞의 말을 다 빼고 그것만 가지고 욕을 바가지로 하는데. 그거야 정치인 세계의 예상한 거 아니겠어요? 말을 왜곡하는 것.

    ◇ 김현정> 그럼 황 교수의 생식기 발언을 떠나서 여성 대통령론에 대해서는 여성으로서 개인적으로는 어떻게 평가하십니까?

    ◆ 김성주> 저는 이렇게 봅니다. 우선 여성이기 전에 어떤 야권후보에 비해서 정말 외교통상력이나 그리고 국정운영능력이 가장 뛰어나다고 생각하고요. 아시지만 21세기 앞으로 또 5년 앞에 한국은 정말 우리가 예측불허의 글로벌 위기가 오고 있고, 우리가 왜 이런 이념과 갈등과 쓸데없는 말꼬리로 국론을 소모해야 되는지 이해가 안 돼요. 우리가 전 정권에서 봤지만 분열과 갈등이 우리나라 경제를 피폐로 몰아갔거든요.

    그런데 이제는 여러분들도 아시지만 유럽발 금융위기가 보통 심각한 게 아니고요. 제2외환위기가 오게 되면 이제 우리를 구제금융 할 IMF조차 돈이 없는 이 상황에서 우리가 과연 운전면허증도 없는 사람들에게 국정을 맡긴다는 건 말이 안 됩니다. 준비된 대통령이라는 게 첫 번째고, 두 번째는 그러다 보니까 준비된 대통령인데, 첫 헌정사상 여성 대통령은 너무나 귀한 일이거든요.

    이번에 오바마도 대선에서 승리했지만 결국 미국의 10%도 제대로 안 되는 흑인 대통령이 나왔다는 데에서 전 세계가 찬사를 보냈거든요. 미국 국민이 그랬고, 바로 한국이 50%가 인구의 반이 여성인데 첫 여성 대통령이 되는 것. 우리는 축제 및 경사며 글로벌에서 국격을 올리는, 또한 정치쇄신을 확실히 할 수 있는 기회가 아닌가 그렇게 생각합니다.

    ◇ 김현정> 그런데 두 번째 부분, 그 부분을 황 교수가 지적을 하시더라고요. 무슨 얘기냐면 '최초의 여성 대통령이라는 의미, 그것으로 말하자면 일종의 마케팅을 했는데. 과연 박근혜 후보가 지금까지 여성성을 내세울 수 있을 만큼, 그러니까 우리 사회의 어떤 약한 부분들을 안고 왔느냐' 이렇게 말씀하셨는데요?

    ◆ 김성주> 그거는 잘못된 거죠. 그분이 모든 걸 안 뒤져봐서 그러는 건데요. 그동안 물론 여권신장만 하던 그런 분들뿐만 아니라, 이분이 당 대표에서 보니까 20개 가까운 여성에 대한 법안을 벌써 하셨더라고요. 다만 혼자 나가서 그거를 말씀하시지 않았다는 이야기지. 당의 대표로서 그 많은 법안을 여성을 위해서 한 것이 실제 기록으로 나옵니다. 그걸 몰라서 그런 거고요.

    두 번째는 갑자기 첫 여성 대통령이 나오니까 굉장히 당황하는 모습인데요. 지금 이스라엘을 구한 골다 메이어, 지금 유럽의 최고의 경제국가인 독일의 메르켈 총리, 남미 최고의 국가인 브라질부터 모든 여성 대통령이 가서, 또 북구나 이런 데 모든 여성 대통령이 그 나라를 맑고 밝게 만들었어요.

    이제는 정말 유교주의의 뿌리 깊은 가부장적 제도 그 안에서 나오는 성폭력, 우리 야동이 최고의 나라잖아요. 여자들이 안전하게 못 사는 나라잖아요. 그러면서 만날 여성을 잘해준다면서 결국은 나가보면 남자들이 밀실정치, 패거리 정치라는 이 술정치 하는 이거, 꼭 끊어야 됩니다. 저는 정말 잘 나가는 글로벌 CEO인데 미쳤다고 제가 이렇게 태풍의 한 가운데 뛰어들었겠습니까? 딱하다, 정말 한국이 거꾸로 가는 걸 봐서는 한국이 되면 기업도 없는 겁니다. 그걸 막기 위해서 들어왔습니다.

    ◇ 김현정> 황교수 주장의 요지는 '박근혜 후보는 그동안 가부장적 사회 구조 안에서 약자로 살아본 적이 없는 사람인데. 그래서 여성이라는 약자의 범주에 지금 넣는 것은 이게 좀 맞지 않는 부적절한 마케팅이다' 이거거든요?

    ◆ 김성주> 언제 약자라는 이야기 했습니까? 인구의 반이라고 했지. 그러니까 나는 그 모든 게 가부장적 제도에서 나왔고. 또 황 교수가 보니까 옛날에 김연아 선수에 대해서도 너무나 참지 못할 이야기를 했더군요. 보니까 저는 이분이 정신이상에 가깝지 않나? 왜 잘 나가는 여성에 대해서 못 참는지. 심리학 교수인데 자기 심리를 먼저 파악을 해야 할 것 같고요. 그리고 정말 연세대에서 내가 이번에 부총장님께 말씀드렸듯이 징계위원회에서 이걸 반드시 회부해서 거기 있는 모든 교수들과 학생들에게 심판을 받으셔야 될 것 같습니다.

    ◇ 김현정> 연세대 항의 방문을 이미 하셨는데, 연세대측으로부터 어떤 답변 받으셨습니까?

    ◆ 김성주> 징계위원회에서 회부하겠다고 저한테 약속을 하셨습니다. 적절한 처리를 하시겠죠.

    ◇ 김현정> 징계위원회에 회부가 됩니까?

    ◆ 김성주> 그렇게 저한테 말씀을 하셨습니다. ◇ 김현정> 그런데 황 교수님에게 제가 그 부분에 대해서 다시 질문 드렸는데, '발언을 철회할 이유도 없고, 사과할 이유도 없다. 제대로 동영상 보면 전체 문맥이 이해될 것이다' 이렇게 말씀하셨어요. 어떻게 대응을 하실 건가요?

    ◆ 김성주> (웃음) 그거 대응할 가치가 없겠죠, 정신이상에 가까운 분이니까.

    ◇ 김현정> '토론을 한번 제대로 붙어보자' 이렇게까지 말씀하시는데, 혹시 응할 생각은 없으십니까?

    ◆ 김성주> 시간 낭비라고 생각합니다.

    ◇ 김현정> 사실 이번 자리도 토론으로 요청을 드렸습니다만, '토론할 가치도 없다' 이렇게 보시는 거예요?

    ◆ 김성주> 그렇습니다.

    ◇ 김현정> 하지만 세계유수의 대학에서 박사 학위까지 받은 심리학자이시기 때문에 가치가 없다고 하는 것은 너무 평가절하하시는 것 아닙니까?

    ◆ 김성주> 또 그렇게 PD님이 말씀하시면 할 말이 없는데. 우리 인구의 반인 여성 전체가 비하를 받았는데 같은 여성의 입장에서 제가 좀 마음이 아프네요.

    ◇ 김현정> 저는 양쪽 다 똑같이 반론을 해야 되는 입장이니까 반론 드린 거고요. 그러면 잘 나가는 여성에 대한 자격지심, 남성의 콤플렉스 때문에 이런 발언을 했다, 이렇게 보시는 건가요?

    ◆ 김성주> 그럴 수도 있겠죠.

    ◇ 김현정> 새누리당의 김성주 선대본부장 만나고 있습니다. 여성 대통령론, 이것에 대한 반응은 어떤가요? 어제 박근혜 후보가 걸투쇼에 브라우니를 끌고 가서 화제가 됐는데요.

    ◆ 김성주> 어제 20대 여학생들이 너무 열광적이고 너무나 기뻐하고. 딱 그 이야기를 하더라고요. 우리가 유리천장이라고 하죠. 올라가지 못하는.. 그런데 사실은 유리천장은 서구에서 만든 이야기이고, 한국은 콘크리트 천장이에요. 그동안 가부장적 제도 안에서 학연, 지연의 ... 남자들이 밀실에 야합해서 정치, 경제, 심지어 학계, 다 들어가 있었어요. 결국 여성들은 어떤 그런 인맥이 없으면 들어가지 못하고 구멍도 찾지 못하는, 그리고 여성들이 말단이나 겨우 중앙관리자까지는 올라가지만 결국 탑이 돼보지 못하는, 그걸로 일생을..

    저는 사업계에서 살아온 사람이고 그래서 만들어서 보여준 사람이고. 이제야말로 정치에서 우리의 최고 통치권자가 여성이 되는 것은, 아니 미국도 흑인이 10% 밖에 안 되는데도 만드는데. 우리는 인구의 반인 50%가 되는데 만드는 것에 대해서 왜들 이렇게 야단들인지 (웃음), 저는 당연한 거라고 생각하는데요. 저는 좀 놀랐습니다, 이 반응에.

    일단 그런 점에서 확실히 우리가 이번에 한번 첫 여성 대통령을 뽑아서 정말 나라를 한번 혁명 해야 되겠다라는 결심이 굳어집니다. 그리고 모든 한국여성들도 남성 탓할 것이 아니라 우리가 우리 손으로 뽑아서 한번 보여주는 거죠. 그게 우리 온 여성 후배들에게 유리천장이나 콘크리트 천장의 걱정이 없게 만드는 거겠죠.

    ◇ 김현정> 알겠습니다. 여기까지 오늘 말씀 듣겠습니다. 고맙습니다.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바로가기]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