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사건/사고

    연예인 성매매… "유명女가수 1시간 1000만원"

    기획사 연예인 성매매 알선

    일부 연예기획사가 성매매 업체와 손잡고 현직 연예인과의 성매매를 알선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헤럴드경제 보도에 따르면 한 성매매 업체의 경우 유명 레이싱걸과 1시간 정도인 한 타임을 보내는 데 120만여 원, 이보다 급이 낮다는 피팅모델, 아이돌 연습생 등 아직 얼굴이 알려지는 않은 연예인 지망생은 60만여 원에 성매매가 이뤄지고 있었다.

    이 업체를 통해 성매매에 나서는 연예인은 데뷔를 앞둔 걸그룹 멤버, 현직 모델, 광고 모델, 신인 연기자, 스튜어디스, 아나운서 지망생 등이다.

    이들이 하루에 상대하는 고객은 1, 2명으로 3, 4일 전에 미리 예약해야 할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업체 관계자는 "유명 기획사에 소속된 이름이 알려진 여가수는 한 타임에 1000만 원이 넘는다"며 "만나는 것 자체도 어려울 뿐 아니라 자신들과 먼저 비밀리에 접촉한 뒤 극소수만 자격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성매매 장소는 서울 강남의 5성급 유명 호텔로, 매일 변경하기 때문에 단속에 걸릴 위험이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경찰청 관계자는 "연예인 성매매의 경우는 호텔을 매일 옮겨다니면서 이뤄지기 때문에 현장을 잡기 힘들다"며 "자세한 정황을 포착하면 수사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해당 업체는 성매수자들의 취향에 따라 '의전서비스' '당일데이트' '골프투어' 등의 서비스까지 제공하고 있어 사회 고위층이 연루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관련 영상>


    [YouTube 영상보기][무료 구독하기][nocutV 바로가기][Podcast 다운로드]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